25번 환자 아들부부도 신종코로나···확진자 총 27명으로 늘어나
25번 환자 아들부부도 신종코로나···확진자 총 27명으로 늘어나
  • 이한솔 기자
  • 승인 2020.02.09 2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27번, 광둥성서 1월말 귀국···25번에 옮긴 듯
당국, 진단검사 이달 말까지 1만건으로 확충 계획
정부, 우한에 3차 전세기 투입 결정···시기는 미정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장관)

25번째 환자의 가족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추가 감염자로 확인됐다. 이로써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수는 27명으로 늘어났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9일 오후 4시30분 기준으로 1월 3일부터 누적 확진자는 27명이라고 밝혔다. 이 중 3명은 격리해제됐다. 

26번 확진자는 51세 남성으로 한국인이다. 9일 추가 확진자로 확인됐던 25번 확진자의 아들로,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 31일까지 중국 광둥성을 방문했다. 9일 검사를 실시해 양성으로 확인됐으며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에 격리됐다.

27번 확진자는 37세 중국인 여성으로, 26번 확진자의 아내이자 25번 확진자의 며느리다. 역시 경기도 의료원에 격리됐다. 

애초 검역당국은 25번 확진자가 최근 중국을 다녀오지 않았고 국내에서 다른 확진자와 접촉한 적도 없어, 이 환자가 최근 중국 광둥성을 다녀온 아들 부부에게서 감염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조사를 진행했었다. 결국 아들 부부 모두 '양성' 판정을 받음으로써 25번 환자는 중국을 다녀와 각각 26, 27번 확진자로 확인된 아들 내외를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현재 검사가능 물량을 직전 하루 200건에서 3000건 수준으로 상향한 데 이어, 2월말까지 생산업체와 민간검사기관 확대 등을 통해 현재의 3배 수준인 하루 1만 건의 진단검사가 가능토록 확충할 방침이다. 

또한 의료기관 등이 감염예방과 감염확산 방지에 적극 협조할 수 있도록, 신종감염병으로 인한 손실보상을 실시한다. 자가격리자나 고용주에 대해서는 생활지원비 또는 유급휴가비를 지원한다. 생활지원비는 '격리 통지서를 받고 격리된 자'를 대상으로 14일 이상 격리된 경우 긴급복지 지원액 기준(4인 가구 123만원) 수준으로 지원한다. 유급휴가비는 '격리된 자에게 유급휴가 제공 사업주'를 대상으로 개인별 일급 기준(1일 13만원 상한) 수준으로 지원한다. 

지역사회 전파로 다수 환자 발생 가능성을 감안해, 공공의료기관 이외 민간의료기관과 협력해 시도별로 치료를 위한 병상과 인력도 확보한다. 음압병상의 경우 1단계로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을 활용한 뒤 2단계로 지역별 거점병원 및 감염병 관리기관 등 공공병원 음압병상이나 지방의료원, 군병원을 활용하고 음압병상을 보유한 일반 종합병원을 활용하는 계획을 수립 중이다. 

신속한 현장방역과 역학조사를 위해 현재 10개 중앙 즉각대응팀을 30개까지 늘리고 처우개선과 채용방식도 개선할 방침이다. 

당국은 이밖에도 우한 지역에 잔류하고 있는 재외국민의 귀국을 위해 임시항공편 1편을 추가 투입키로 결정했다. 정부는 지난 1월 말 2회에 걸친 전세기 투입으로 701명의 우한지역 재외국민을 귀국시킨 바 있다. 다만 아직 출발일자는 정해지지 않았으며 중국 당국과 협의가 완료되는 대로 출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