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메르스 경험 살려 중국 폐렴 환자도 ‘완치’ 기대
명지병원, 메르스 경험 살려 중국 폐렴 환자도 ‘완치’ 기대
  • 배준열 기자
  • 승인 2020.01.27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 번째 중국폐렴 확진환자 보건소 통해 명지병원 국가 지정 격리병상서 치료 중

명지병원이 메르스 경험을 살려 현재 치료 중인 국내 세 번째 ‘중국 폐렴’ 확진 환자도 완치할 것이라는 의지를 나타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중국 폐렴) 국내 세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 경기도 고양시 명지병원의 국가 지정 격리음압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중국 우한에 거주하다 지난 20일 일시 귀국한 54세 A씨가 발열 등의 증상으로 25일에서야 뒤늦게 질병관리본부 상황실(1339)에 전화를 걸어, 본인의 중국에서의 입국 사실과 증상을 호소했고, 연고지인 경기 고양 일산서구보건소를 통해 명지병원으로 입원하게 됐다.

A씨가 입원한 명지병원은 우리나라 국가 지정 격리병상 운영 29개 병원 중 하나로, 2013년 지정되어 현재 총 14개의 음압격리병상을 지니고 있다. 경기 북부권을 총괄하는 감염 거점병원이며 또한 권역응급의료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미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경기도 평택 등에서 발생한 확진환자 5명을 이송받아, 2차 감염 없이 전원 완치시킨 ‘메르스 명지대첩’ 신조어 창출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명지병원은 메르스 국내 상륙 1년 전부터 이에 대비한 비상대응팀을 꾸리고 매뉴얼을 만드는 등 철저한 사전 준비와 실전을 방불케 하는 훈련을 통해 실전에서 완벽한 대응을 할 수 있었다고 언론의 주목을 받았으며,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우수사례로 소개되기도 했다.

물론 대통령 표창 등 많은 포상을 비롯하여 국제병원연맹에서도 이 공로로 최우수병원상을 수상했다. 명지병원은 메르스 사태 이후 정부의 포상성 지원으로 5개의 음압격리 중환자실을 증축한 바 있다.

이번 사태를 대비해서 명지병원은 지난 21일 이미 비상대응본부를 구성해서 선제적으로 선별진료소 가동을 시작했으며, 음압격리병실을 가동했다.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환자의 진료를 총괄하게 될 호흡기내과의 박상준 교수는 “우리는 메르스 사태 이후에 더욱 철저한 준비와 훈련을 해왔기 때문에 이번에도 잘 대응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하지만 아직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 폐렴의 임상적 특성을 완전히 알 수 없기 때문에 어려움이 많다”고 밝혔다

또한 병원협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응본부장 직을 맡게 된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은 “현재 시점에서는 과거의 교훈을 거울삼아 선제적 대처와 함께 국민 대중과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해서 협조를 이끌어 내야 한다. 두려움보다는 적절한 정보를 제공하고 의료기관과 의료진에게 빠른 조언을 받아야 이 사태를 조기에 수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