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대비 대책상황실 운영
병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대비 대책상황실 운영
  • 홍미현 기자
  • 승인 2020.01.23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부터 비상업무체계 돌입···회원병원들과 유기적 협조체계 구축

병협이 ‘중국 우한시 폐렴 대책상황실’을 협회내에 설치하고 24시간 비상업무체계에 들어갔다. 

대한병원협회(회장 임영진, 이하 병협)는 22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 발생으로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이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됨에 따라 대책상황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송재찬 상근부회장을 상황실장으로한 대책상황실은 종합상황팀과 지원·안내팀, 홍보팀 등 3개팀으로 구성, 운영된다.

병협은 2015년 메르스가 국내에 유입돼 확산됐을 당시 상황실을 운영해 대처했던 경험을 살려 이번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저지에 총력을 쏟을 계획이다.

상황실에서는 감염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 조치사항을 회원병원에 신속히 안내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병원 민원 접수, 의심환자 등 대국민 민원 접수 및 처리 등의 업무를 진행한다.

병협은 “중국 우한시 폐렴의 확산 우려에 경각심을 갖고 회원병원들과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상황실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