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변조 방사선치료(IMRT) 건보적용 후 유방암 사용 16.7배↑
세기변조 방사선치료(IMRT) 건보적용 후 유방암 사용 16.7배↑
  • 이한솔 기자
  • 승인 2020.01.20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치료건수도 2011년 1921건→2018년 3만4759건

세기변조 방사선치료(IMRT)가 건강보험이 적용된 이후 유방암 치료에 사용된 건수가 3년새 16.7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최첨단 방사선치료 방법인 IMRT의 국내 치료경향을 분석한 연구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심평원 진료심사평가위원회 허승재 상근심사위원이 실시한 이번 연구는 2011년부터 2018년까지 국내 암환자에 대한 IMRT 활용 추세를 분석했다. 

그 결과 유방암 IMRT의 경우 지난 2011년 45건에 불과했으나 지난 2015년 건강보험이 적용된 이후 400건에서 2018년 6674건으로 최근 3년새 16.7배 급증했다. 

IMRT는 지난 2001년 처음 시행됐다. 당시 전립선암과 두경부암 등에만 요양급여 적용됐지만 2015년부터 모든 고형암으로 확대돼 치료건수가 2011년 1921건 대비 2018년 3만4759건으로 18배 증가했다.

IMRT는 방사선 세기를 조절해 암 조직에만 방사선을 집중적으로 조사하는 치료방식을 말한다. 주변 정상 조직에는 방사선량을 최소화한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비싼 치료비에 따른 비용효과성 문제와 방사선에 노출되는 동안 몸에 흡수된 적산선량 증가에 의한 2차암 발생 위험이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심평원은 “IMRT 사용 급증에 따른 오남용 방지와 적절한 치료 질 관리가 중요하며 증거 기반 분석을 통해 IMRT 대상 암 적응증에 관한 확고한 정당성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