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훈 고려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공식 취임
김영훈 고려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공식 취임
  • 배준열 기자
  • 승인 2019.12.21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취임식 열고 초일류 실현을 위해 ‘최고의 의술’, ‘최고의 직원’, ‘최고의 가치’ 강조

‘고려대학교 제15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에 김영훈 순환기내과 교수가 공식 취임했다.

고려대학교의료원은 지난 20일(금) 오후 3시 의과대학 본관 유광사홀에서 김재호 고려중앙학원 이사장, 정진택 고려대학교 총장, 구자열 고려대 교우회장, 김숙희 의과대학 교우회장, 문규영 고려대의료원 발전위원장, 박홍준 서울시의사회장,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등 내외귀빈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취임식을 진행했다.

이날 김영훈 신임 의무부총장은 모든 교직원이 공명(共鳴)하며 초일류 KU Medicine을 향해 도약할 것이라며 초일류 실현을 위해 ‘최고의 의술’, ‘최고의 직원’, ‘최고의 가치’를 강조했다.

그는 취임사에서 “고려대의료원은 어떤 의료기관에서도 볼 수 없는 교육구국, 박애, 사회공헌과 같은 가치를 실천하기 위한 역사였고, 이것은 동시에 우리의 존재 이유”라며, “지난 세기의 역사를 계승하고 혁신을 바탕으로 다가올 고려대의료원 100년, 초일류 KU Medicine을 향한 새로운 서사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일류 정신’은 의사로서 지금의 나를 있게 한 가치”라며, “모든 교직원이 함께 일류 가운데서도 으뜸인 ‘초일류’를 꿈꾸자”고 천명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김 의무부총장은 ‘최고의 의술(The Best Medicine)’, ‘최고의 직원(The Best Personnel)’, ‘최고의 가치(The Best Value)’를 꼽았다.

김 의무부총장은 ‘최고의 의술(The Best Medicine)’을 실현하기 위해 가장 먼저 “10년 내에 10개 분야에서 대한민국 최고를 만든다는 목표로 ‘10 The Best’ 전략을 시행하겠다”며 “3개 병원들에 맞춤형 치료 인프라를 구축하여 미래의료 구현을 위한 최고의 테스트 베드로 만들 것”이라 밝혔다.

연구 분야에서는 “연구거버넌스를 체계화하고 융복합 연구의 전초기지가 될 의생명R&D센터를 설립하는 등 인프라 구축에 힘쓰고, 다각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연구의 결과물이 임상현장에서 상용화될 수 있는 환경을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신약과 의료기기 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하며 전 세계 인류의 난치병 치료에 도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육부문에서는 의학 교육의 미래화를 선언했다. ”고대(高大)인다운 반듯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3개 병원의 캠퍼스화를 추진하고, 의과대학에서부터 전문의 수련까지 아카데믹 메디슨(Academic Medicine)의 명가가 될 수 있도록 교육 거버넌스를 확립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단체사진 : 좌측에서 여섯 번째부터 순서대로 구자열 고려대 교우회장, 김재호 학교법인 고려중앙학원 이사장, 김영훈 고려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정진택 고려대학교 총장, 우측 두 번째부터 이향애 한국여자의사회장, 김숙희 고대의대교우회장, 김갑식 서울시병원회장, 박홍준 서울시의사회장,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단체사진 : 좌측에서 여섯 번째부터 순서대로 구자열 고려대 교우회장, 김재호 학교법인 고려중앙학원 이사장, 김영훈 고려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정진택 고려대학교 총장, 우측 두 번째부터 이향애 한국여자의사회장, 김숙희 고대의대교우회장, 김갑식 서울시병원회장, 박홍준 서울시의사회장,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김 의무부총장은 ”‘최고의 직원(The Best Personnel)’은 초일류의 자산“이라면서, 모든 교직원이 인생의 스승임을 강조했다. 이어 ”교직원 서로가 격려하고 감동을 주며 즐겁게 일하는 조직문화를 만들고, 청진기로 세밀한 심장소리를 듣듯이 놓치지 않고 내외부의 작은 목소리 하나하나 경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김 의무부총장은 ”시대정신을 읽고 최고의 가치(The Best Value)를 선도하는 의료기관이 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착공한 청담캠퍼스에 사회적 이슈로 대두되고 있는 ‘미세먼지’로 인한 질병을 치유하는 특화 병원의 설립의지도 밝히며 ”의무부총장 직속 공공사회공헌단의 발족과 사회공헌활동의 다각화에도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영훈 교수는 지난 1983년 고려의대를 졸업한 뒤 고려의대 순환기내과교실 교수로 근무했다.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는 고려대 안암병원장을 역임했다. 김 교수는 ‘부정맥’ 분야 대표 권위자로 국내 최초로 심방세동 치료를 위한 ‘전국도자절제술’을 도입한 바 있고, 대한부정맥학회 초대 회장을 역임했다. 이외에도 남북보건의료교육재단 운영위원장을 맡아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