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 머리에 생긴 췌장암, 복강경 수술로도 충분
췌장 머리에 생긴 췌장암, 복강경 수술로도 충분
  • 홍미현 기자
  • 승인 2019.12.12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암병원 강창무 교수팀, 췌장암 환자 61명 대상 수술 비교분석
복강경, 개복 수술에 비해 출혈 적고, 수술 후 무병생존율 길어

췌장 머리에 발생한 췌장암 치료에 있어 '복강경' 수술이 기존 '개복' 수술에 못지않은 우수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세암병원 췌장담도암센터 강창무 교수팀은 췌장암 환자 61명을 대상으로 '복강경 췌-십이지장절제술'과 '개복 췌-십이지장절제술'을 비교한 결과, 복강경 수술이 출혈이 적고 수술 후 무병생존율이 좋은 경향이 있음을 확인했다고 12일 밝혔다. 

췌장암 환자의 장기생존을 기대할 수 있는 기본조건은 수술을 통해 종양을 완전히 제거하는 것이다. 특히 췌-십이지장절제술은 췌장머리에 발생한 췌장암에 대한 표준술식이다. 

강창무 교수팀은 이번 연구에서 지난 2014년부터 2019년 3월까지 61명의 췌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복강경 췌-십이지장절제술이 개복 췌-십이지장절제술과 비교해 수술 중 출혈이 적고 수술 후 재발까지의 기간 또한 긴 경향이 있음을 확인했다.

평균 추정 혈액 손실은 복강경 췌-십이지장 절제술의 경우 (232.59±178.68mL)로 개복 췌-십이지장절제술의 (448.82±343.83mL)보다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무병생존률의 경우 복강경 췌-십이지장절제술은 34.2개월, 개복 췌-십이지장 절제술은 23.3개월로 복강경 수술이 재발까지의 기간을 연장하는 의미있는 결과를 밝혀냈다. 

반면 수술시간, 수술 후 입원 및 수술 후 췌장 외상 등 다른 부분에서는 두 수술 모두 동등한 효과를 보였다.

강 교수는 “복강경 수술의 장점으로는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빨라 수술 후 체력소모가 적어, 수술 후 받아야 할 항암치료도 더 좋은 조건에서 받을 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외과 국제학술지 ‘Journal of Hepato-Biliary-Pancreatic Science’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