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한병리학회, 조국 딸 제1저자 논문 '취소' 결정
[속보] 대한병리학회, 조국 딸 제1저자 논문 '취소' 결정
  • 배준열 기자
  • 승인 2019.09.05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병리학회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이 단국대 의대에서 인턴을 하며 제1 저자로 이름을 올린 의학논문에 대해 취소를 결정했다고 5일 밝혔다. 

대한병리학회는 이날 상임이사회 및 편집위원회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병리학회는 원래 하루 전인 지난 4일 해당 논문에 대한 취소 여부를 결정하려고 했지만, 책임저자인 장영표 단국의대 교수가 소명자료를 제출할 기한을 하루만 연장해 달라고 요청함에 따라 이를 받아들여 이날 이사회를 열었다. 

앞서 조국 후보의 딸 조 모 씨는 고등학생 신분으로 단국의대에서 2주간 인턴 활동을 하면서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 뇌병증에서 나타나는 eNOS 유전자의 다형성'이란 제목의 의학논문에 제1 저자로 이름을 올린 사실이 드러나 그 자격을 놓고 사회적으로 파문을 일으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