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집 의협회장 "더 이상 물러설 곳 없다…옥중투쟁도 준비"
최대집 의협회장 "더 이상 물러설 곳 없다…옥중투쟁도 준비"
  • 홍미현 기자
  • 승인 2019.08.18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18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전국의사대표자대회에서 "'옥중투쟁'까지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현 정부를 상대로 '의료개혁 쟁취'를 이뤄내기 위해 배수진을 친 것이다.

의협은 이날 행사에서 '최선의 진료를 위한 근본적 의료개혁 쟁취'를 구호로 내걸고 정부가 구체적인 행동 변화에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최 회장은 "정부가 문재인 케어의 전면적 정책변경, 수가 정상화, 한의사 의과영역 침탈행위 근절, 의료전달체계 확립, 의료분쟁특례법 제정, 국가재정 투입 정상화, 원격의료 절대 반대 등 의료계의 의견을 들어주지 않으면 무기한 의사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번 투쟁에 의료계가 다같이 동참해줄 것을 요청했다. 그는 "의료계는 더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오늘이 의료계의 마지막 투쟁으로 생각하고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사진: 배준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