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쟁투, '반모임 활성화'로 조직력 강화 총력전
의쟁투, '반모임 활성화'로 조직력 강화 총력전
  • 홍미현 기자
  • 승인 2019.07.25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강북구의사회 반모임에 최대집 회장 참석

의쟁투가 의료개혁을 위해 ‘조직력 강화’에 총력전을 펼치면서 지역별 반모임에도 힘을 쏟고 있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25일 서울 강북구의사회 5반 모임에 참석해 회원들과 소통하면서 투쟁 의지를 다졌다.

이날 반모임에는 강북구의사회 조규선 회장을 비롯해 12명의 회원들이 참석했다. 최 회장은 의쟁투 아젠다에 대해 설명하면서 의료계의 역량을 결집해 적극적인 투쟁을 펼쳐나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최 회장은 “무너져가는 개원가 현실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 1차 의료를 살리기 위해 진찰료 인상, 노인정액제 폐지 등 실질적인 개선책들이 시급하다”면서 “중장기적으로 수가 정상화를 실현해내기 위해 의쟁투가 사력을 다할 것”이라며 회원들의 관심과 참여를 호소했다.

강북구의사회원들은 “지난 2000년 의약분업 투쟁 때처럼 투쟁 열기를 최대치로 끌어올려야 한다”며 “국민들에게 의료계의 진정성을 보여주는 게 중요한데, 의사들의 단체행동이야말로 가장 효과적인 대국민 홍보이자 설득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성공적인 투쟁을 위해서는 반모임 등 작은 단위에서부터 저변을 확대시켜야 할 뿐만 아니라 투쟁기금의 확보도 중요하다”며 “전 회원이 뜻을 모으고 힘을 보탤 수 있도록 독려하는 등 의협이 강한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