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적 기대수명, 기혼자·저소득층 낮아
이상적 기대수명, 기혼자·저소득층 낮아
  • 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7.22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팀, 성인 1005명 대상 조사
신체적 건강은 이상적 기대수명에 크게 영향 주지 않아

‘어떻게 오래 잘 살 것’인가하는 인간의 이상적인 기대수명이 저소득층, 기혼자는 낮은 반면, 소득이 높은 사람은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즉, 소득이 월 200만 원 이상인 사람은 200만 원 미만인 사람에 비해 이상적 기대수명이 약 1.48배 높았고, 사회적 건강을 “최고”, “아주 좋음”으로 응답한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이상적 기대수명이 약 1.39배 높았다.   그러나 일반적인 생각과 달리, 신체적 건강은 이상적 기대수명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았으며, 싱글인 경우 결혼한 사람에 비해 이상적 기대수명이 약 1.42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대병원 이지혜·심진아·윤영호 연구팀은 한국인 대표집단의 건강상태와 이상적 기대수명을 조사하기 위해, 지난 2016년 8월부터 9월까지 무작위로 전국의 일반인 100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시행했다.

이와 동시에 응답자의 연령, 수입, 결혼여부 등 인구통계학적 특성과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 건강 등 전반적인 건강상태를 조사해, 이상적 기대수명과 관계를 연구했다.

그 결과, 여러 요소 중 ‘소득’, ‘혼인상태’, ‘사회적 건강’이 이상적 기대수명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를 주도한 윤영호 교수는 “저소득, 기혼자가 이상적 기대수명이 낮은 것으로 밝혀진 만큼 소득이 낮은 기혼집단을 위한 사회적 제도와 지원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단순한 신체적 건강 뿐 아니라 전반적으로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회지 ‘아시안너싱리서치’(Asian Nursing Research) 최신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