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성모병원, 안와 림프종 표준화 치료법 제시
여의도성모병원, 안와 림프종 표준화 치료법 제시
  • 홍미현 기자
  • 승인 2019.07.22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젊은층은 항암치료를, 중·장년층은 방사선치료를 1차 치료법으로 제안
△ 혈액내과 조석구(좌), 전영우(우) 교수 

안와림프종 질환에 대한 '표준화'된 치료법이 제시됐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림프종센터 혈액내과 조석구·전영우 교수 연구팀은 최근 안와 변연부 림프종 환자를 대상을 장기간의 추적조사를 바탕으로 치료전략을 정립했다. 

연구팀은 2004년~2015년까지 10년간, 여의도성모병원을 포함한 가톨릭 림프종그룹(Catholic University Lymphoma Group)에서 1차성 안와 변연부 림프종으로 진단 후 치료를 받은 총 208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하여 1차 치료법인 방사선치료, 항암치료를 각각 시행 후 부작용과 생존율 등 예후 분석을 실시했다.

먼저 안와 변연부 림프종은 주로 여성이 60.1%로 남성에 비해 많이 발생했다. 평균 발병연령은 46세였으며, 10년 생존율 및 무병생존율이 각각 92.7%, 69.7%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1차 치료법으로 방사선치료를 받은 환자는 56%로, 이중 92%가 완전관해가 된 것으로 나타났다. 방사선 치료 후 부작용으로는 △2년 이상의 안구건조증 △수술이 필요한 백내장 △각막 궤양 등의 국소 합병증이 발생했다. 합병증으로 인해 완전관해 판정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삶의 질은 전반적으로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1차 치료법으로 항암치료를 받은 환자는 42%로, 이 중 완전관해는 84.9%, 부분관해는 12.8로 97.7%의 치료 반응률을 보였다. 항암치료 후 부작용은 조절 가능한 부작용만 있을 뿐 영구적인 합병증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차 방사선치료를 받은 환자군은 1차 항암치료를 받았던 환자군에 비해 훨씬 국소화된 병변을 가지고 있었고, 1차 항암치료 환자군은 골수침범이나 다른 부위의 림프절 침범을 동반했던 환자가 주를 이루고 있었지만 두 그룹간의 생존율 차이는 거의 없었다. 

이에 연구팀은 안와림프종 치료 후의 부작용을 최소화해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초점을 맞춰 표준화된 치료법을 제시했다. 

즉, 방사선 치료와 항암치료의 효과는 비슷하나 방사선 치료가 삶의 질을 감소시키는 장기간의 안구관련 합병증이나 수술이 필요한 백내장 등의 발생률 높은 점을 고려해 젊은 연령층에서는 주로 병기가 낮더라도 방사선 치료와 관련된 합병증과 삶의 질 향상측면을 고려해서 항암치료를 권장하고 중·장년층에서는 항암치료보다는 방사선치료를 1차 치료로 도입하는 것이 더 유리할 수 있다.  

조석구 교수(교신저자)는 “안와림프종은 다른 림프종질환과 비교해볼 때 치료 경과가 아주 우수하고 장기간 생존율이 월등히 높은 질환이다”면서 “50대 후반 연령층에 주로 나타나는 서구에 비해 국내에는 30~40대의 젊은 연령층에서 발병빈도가 높기에, 치료법을 결정함에 있어서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하는 맞춤형 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지원으로 수행되어 영국 의학전문지 '랜싯(Lancet)'의 온라인 학술지 '이클리니컬메디신(EClinicalMedicine)' 2018년 10월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