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병원 중 4곳, 신규 간호사 동시 면접 2567명 채용
빅 병원 중 4곳, 신규 간호사 동시 면접 2567명 채용
  • 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7.22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협 비대위, 7월16∼18일…불필요한 임용대기 인력 감소 기대

전국 병원에서 심각하게 발생하고 있는 간호사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마련됐다.

서울대병원을 비롯한 서울시내 주요 대형병원 4곳이 동시 면접으로 최대 2567명에 달하는 신규간호사 채용에 나선 것.

대한병원협회 의료인력수급개선 비상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김영모 인하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정영호 한림병원장)와 서울 시내 주요 대형병원 5곳의 ‘간호사 채용제도 개선 간담회’에서 ‘서울 소재 1천200 병상 이상 상급종합병원들이 동시 면접을 추진, 간호사 임용대기에 따른 불필요한 유휴인력 발생을 최소화하기로 하자’는 의견에 따라 해당 병원들의 협조로 이루어졌다.

이에 따라 서울대병원과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연세대 (신촌/강남)세브란스병원 4곳은 7월16일부터 18일까지 사흘간 간호사 신규채용 최종 면접을 동시에 실시했다. 삼성서울병원은 면접 일정을 하루 더 늘려 19일까지 진행했다.

빅 5중의 한곳인 서울성모병원은 JCI 인증평가 기간과 중복되는 바람에 7월1일부터 5일까지 별도로 최종 면접을 진행했다.

정영호 병협 의료인력수급개선 공동비대위원장은 “대형병원 신규 간호사 채용에 합격해 놓고 임용을 기다리는 인력 때문에 중소병원의 간호사인력난이 가중되고 있다”며 “이번 이들 병원의 동시면접 효과를 분석한 후 이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가는 방안을 검토해 대기인원 감소를 위한 정부차원의 정책마련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9년 서울 대형병원 최종면접 동시 실시 현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