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이 투쟁 의지 보여줘 고마웠다
의협이 투쟁 의지 보여줘 고마웠다
  • 배준열 기자
  • 승인 2019.07.18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단식 종료 → 조직화 총력전’ 결정에 서울시 민초의사들 반응은?

의협의 단식 종료에 민초 의사들은 대체로 “의협의 단호한 의지를 보여줬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다만 단식이 더 이어지지 않은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서울시에서 요양병원을 운영하는 A 회원은 “일선 의료현장에서, 특히 젊은 의사들은 정부와 국회가 매일같이 쏟아내는 말도 안 되는 정책과 법률에 분노하고 있다”며 “이런 암담한 현실에서 단식 농성을 통해 정부와 국민에게 강력한 메시지를 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단식이 16일 만에 종료된 것은 다소 아쉬움이 남는다”며 “자칫 복지부와 대화나 협상이 더 어려워지지는 않을지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투쟁 필요성은 공감하지만 다소 성급했다는 지적도 있었다.

서울시에서 의원을 운영하는 B 회원(이비인후과)은 “잘못된 의료정책의 개선은 분명 필요하지만 투쟁에 앞서 의협이 회원들의 동의를 충분히 구했는지는 의문”이라며 “단식을 진행하기 앞서 회원들에게 투쟁 목적과 로드맵을 좀 더 잘 설명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더 강력한 투쟁을 주문한 이도 있었다.

서울시에서 의원을 운영하고 있는 C회원(가정의학과)은 “사실 지금까지 의협의 모든 투쟁 방식이 항상 미온적으로 그치고 말았는데, 앞으로 의협이 더 이상 눈치 보지 말고 더 강력한 대정부 투쟁을 하면 좋겠다”라고 제안했다.

더해 “만약 의협이 예고한대로 총파업을 한다면 저는 기꺼이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의협 집행부의 투쟁 로드맵에 대한 지지의사를 나타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