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참여 '올바른 약물지원사업', 공단 '지원' 약속
의사 참여 '올바른 약물지원사업', 공단 '지원' 약속
  • 홍미현 기자
  • 승인 2019.07.05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의사회-공단 서울지역본부, 업무협약식 개최
"사업 성공 위해 3만 서울시 의사 참여해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의사가 참여하는 ‘올바른 약물이용지원 사업’의 성공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서울시의사회(회장·박홍준)와 건강보험공단 서울지역본부(본부장·김덕수)는 5일 여의도 스마트워크센터에서 ‘올바른 약물이용지원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지역주민에 대한 유사약물 중복 처방 등 약물로 인한 부작용을 관리하는 한편 건강 증진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의사회는 시범사업 참여지역 및 참여의사 선정을 비롯해 자문위원 추천, 의사 교육, 개인정보보호 등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공단은 의사회에서 선정한 의사를 자문의사로 위촉하는 한편 시범지역 참여대상에 대한 투약내역 등을 자문의사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자문의사는 약물관리가 필요한 환자에게 의원 방문 시 또는 필요 시 가정방문을 통해 환자의 적정한 건강관리 상태를 평가하고, 약물 복용 교육을 하는 등 사업 모형 절차에 따라 서비스를 하게 된다. 사업 진행상황을 모니터링해 문제점이나 개선방안 등을 협의하기 위해 공단과 의사회 간의 협의체도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서울시의사회는 이번 사업과 관련해 의료계가 공감하지 못하거나 실감하지 못하는 부분을 ‘시범사업’을 통해 잘 보조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박홍준 회장은 “이 사업의 ‘성공’은 이미 머릿속으로 그려 놨다. 사업의 주어진 시간 내에 어떻게 하면 효과적인 성과를 낼지 고민하고 있다”며 “시범사업 진행 과정에서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조금씩 변경되겠지만 국민들이 효과적으로 약물을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에는 6000개가 넘는 1차 의료기관이 있다. 의사가 참여하는 올바른 약물지원 시범사업이 되기 위해선 각 구 의사회 25곳의 협조가 필수적”이라며 “협조가 잘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박 회장은 정부나 서울시, 건보공단 등 정부기관 사업의 성공을 위해선 정부기관과 의료기관이 함께 참여해야 박자를 맞춰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의료’ 전문가 단체인 의료계와 정부가 머리를 맞대고 함께 노력해 나아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미다.

건보공단 서울지역본부 김덕수 본부장은 ‘공단’은 ‘의료계’와 함께 가는 정부기관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서울시의사회의 역할을 당부했다. 

김 본부장은 “건강보험공단은 의사단체를 ‘관리’하는 단체가 아니라, 의사가 국민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잘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곳”이라며 “올바른 약물지원 사업도 의사들이 제도를 정착시킬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료제도를 지원하는 것이 공단의 주된 업무”라며 “올바른약물지원서비스 사업을 비롯해 서울시의사회가 참여하는 의료제도 사업을 함께 지원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특히 그는 “올바른 약물지원 시범사업은 국민을 위한 사업인 만큼 잘 정착되기 위해선 공단의 노력도 필요하지만, 의사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며 “서울시 3만 의사들이 사업에 많이 참여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의사회가 서울시와 ‘건강돌봄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는데, 공단도 참여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을 줄곧 해왔다”며 “장기요양보험, 1차 의료기관 만성질환, 올바른 약물지원 사업을 서로 연계해 진행한다면 효과를 최대한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