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의사회, 의협회관 신축기금 '500만 원' 쾌척
관악구의사회, 의협회관 신축기금 '500만 원' 쾌척
  • 의사신문
  • 승인 2019.06.12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영주 회장 "의협회관 조속히 건축...회원 바람 모았다"
박홍준 의협회관 신축추진위원장 "13만 회원 하나되는 의미"
(왼쪽부터) 김성배 서울시의사회 총무이사, 박홍준 의협회관 신축추진위원장(서울시의사회장), 관악구의사회 서영주 회장, 김주현 재무이사, 서강욱 총무이사
(왼쪽부터) 김성배 서울시의사회 총무이사, 박홍준 의협회관 신축추진위원장(서울시의사회장), 관악구의사회 서영주 회장, 김주현 재무이사, 서강욱 총무이사

서울 관악구 회원들이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회관 신축을 위해 십시일반 정성을 모았다.

관악구의사회 서영주 회장(서내과의원장)을 비롯한 일행은 오늘(12일) 오전 제56차 의협 상임이사회에 참석해 박홍준 의협회관 신축추진위원장(의협 부회장·서울특별시의사회장) 등과 만나 회원들이 모은 의협회관 신축기금 ‘500만원’을 쾌척했다.

서영주 관악구의사회장은 "조속히 새 회관을 신축하길 바라는 관악구의사회 회원들의 마음을 모았다"면서 "13만 의사회원들의 상징인 의협회관을 하루빨리 건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 회장은 "의협 40대 집행부가 할 일이 많은 데 회관신축까지 추진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회관 신축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됐으면 하는 것이 회원들의 바람"이라고 전했다.

박홍준 의협회관 신축추진위원장은 "의협회관 신축은 13만 회원들이 하나가 된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면서 "구의사회 운영이 쉽지 않은 가운데도 신축기금에 함께해 준 관악구의사회 회원들께 큰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의협 회관 건축기금은 최근 전라북도의사회가 1249만원을, 설정현 회원(휴직)이 500만원을, 김태빈 회원(김태빈내과)이 520만 3000원을 납부하는 등 지속적인 릴레이 납부가 이어지고 있다.

6월 10일 현재 138개 단체가 15억 9544만원을, 204명의 개인이 8억 9070만원을 약정, 목표액(100억원)의 24.9%(24억 8615만원)를 보이고 있다. 실제 납부액도 20억 9179만원으로 20%를 넘어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