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미에 한국 ‘장기요양보험’ 우수성 전파
중남미에 한국 ‘장기요양보험’ 우수성 전파
  • 배준열 기자
  • 승인 2019.06.10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보공단, 미주개발은행 요청으로 국제 워크숍 개최…20개국 참여

건보공단이 미주개발은행 요청으로 미국 현지에서 국제 워크숍을 열어 중남미 20개국 관계자들에게 우리나라 장기요양보험제도에 대해 소개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김용익)은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미주개발은행(Inter-American Development Bank : IDB) 본부에서 한국장기요양보험을 소개하는 ‘한-IDB 간 국제 워크숍’을 개최했다.

공단은 이번 국제 워크숍을 통해 한국의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가 중남미 국가에 진출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우선 IDB와 복지부, 건보공단이 공동으로 마련한 이번 워크숍 자체가 한국 장기요양보험제도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것에 대해 깊은 인상을 받은 IDB 측의 적극적인 요청에 의해 이뤄졌다는 것.

IDB는 지난해 8월 공단을 방문했으며 장기요양보험제도 도입과정, 재정운영, 심사 및 평가체계 등에 깊은 관심을 보인 바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미주개발은행(Inter-American Development Bank : IDB) 본부에서 한국장기요양보험을 소개하는 ‘한-IDB 간 국제 워크숍’을 개최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미주개발은행(Inter-American Development Bank : IDB) 본부에서 한국장기요양보험을 소개하는 ‘한-IDB 간 국제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노인을 위한 준비—한국 노인장기요양보험 사례’라는 주제로 세션1 △한국의 장기요양보험제도 소개, 세션2 △한국의 장기요양보험제도 도입 과정과 극복, 세션3 △중남미 국가의 장기요양보험제도 도입을 위한 향후 과제로 구성되었으며,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이날 세션2에서 ‘한국의 장기요양보험제도 도입 시 어려움과 극복 과정’을 발표했다.

특히 이날 워크숍에 노인문제가 국가적 과제로 떠오른 멕시코, 우루과이, 코스타리카 등 중남미 국가와 IDB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또한 Webinar 프로그램을 통해 중남미 전역에 인터넷으로 생중계되었으며, 이를 통해 약 300여 명의 보건의료 관계자들이 한국 제도에 대한 활발한 토론을 전개했다.

공단 관계자는 “워크숍에 참여한 중남미 국가 관계자들은 ‘한국형 장기요양보험제도’에 대해 공단 직원 등과 개별 미팅을 요청하는 등 제도 도입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며 “이번 워크숍을 계기로 중남미 국가에 장기요양보험이 진출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며, 이들 국가와 정보교류와 제도 발전을 위한 개발협력 사업에 도움을 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프랜시스코 델가도 코스타리카 사회개발부 실장은 “코스타리카 정부도 저출산 고령화 등 문제로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있으며, 한국의 장기요양보험제도 도입과정에서 나타난 특징은 향후 코스타리카 장기요양보험제도 도입 시 많은 교훈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한국 건보공단과 지속적인 정보교류가 필요하면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