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명 제도 도입, 약사 배만 불리겠다는 발상”
"국제일반명 제도 도입, 약사 배만 불리겠다는 발상”
  • 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6.05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청과의사회, 정부가 의약분업 파기 선언한 것과 다름없어
선택분업 시행 추진, 정부·여당 "보호자들에 실정 설명할 것"

정부가 복제의약품(제네릭) 이름을 ‘제조사+성분명’으로 단일화하는 국제일반명(INN, International Nonproprietary Names) 제도의 국내 도입을 검토한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소청과의사회가 “이 발표는 의료 전문가인 의사가 환자의 상황을 고려해 최선의 약을 고를 권리를 짓밟은 채 ‘성분명 처방’을 통해 환자의 건강이야 알 바 없이 오로지 약사들의 배만 불리겠다는 발상”이라고 비난했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회장·임현택)은 오늘(5일) 오후 ‘복지부, 식약처의 의약분업 파기 선언을 환영한다’는 내용으로 보도자료를 발표하고 “이는 복지부가 의약분업 제도 파기를 선언한 것이나 다름없다. 의약 분업 시행 후 병의원에서 약을 직접 줬으면 없었을 극심한 불편과 어린이 건강에 위해가 되는 여러 약국 조제 사례를 겪었다”고 밝혔다.

이어 임현택 회장은 약국의 조제 현실을 지적하면서 “의약분업 투쟁 때 소아과의원에서 약을 짓던 간호조무사들의 실업을 걱정했더니, 오히려 돈을 더 많이 받으며 약국에서 약을 짓고 있었다”고 밝히고 “약사들이 얼마나 소아약 처방에 대해 무식한지 알약을 ‘2/3 Tab #3’이라고 처방했더니 자기를 골탕 먹이려고 일부러 처방했다고 생각했다. 참 어이없는 일이며 의약분업 20년이 되어가는 현재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소청과의사회는 “앞으로 약국의 조제의 잘못된 예들을 국민들 앞에 분명하게 알리겠다. 다음 달부터 아이 엄마, 아빠, 할아버지, 할머니 서명을 받아 직접 소아청소년과 병의원에서 약을 줄 수 있도록 선택분업을 복지부 공무원들과 정치인들이 국민 뜻에 따라 시행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며 아울러 진료실에서 정부와 여당의 실정을 아이의 할아버지, 할머니인 어르신들에게 조목조목 자세히 말씀드리도록 회원들을 독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