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감염 예방용 항생제 적정 사용 수준 ‘향상’
수술감염 예방용 항생제 적정 사용 수준 ‘향상’
  • 배준열 기자
  • 승인 2019.06.05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7년 첫 도입 이후 병원급 점수 89.3% 향상, 기관 간 격차는 커
심평원, 누리집(홈페이지)과 건강정보 이동통신 응용프로그램(앱) 통해 공개

수술감염 예방용 항생제 적정 사용 평가제도 도입 10년을 맞은 현재 일선 의료기관들의 적정 사용 수준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김승택 이하·심평원)은 8차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사용’ 평가결과를 심평원 누리집(홈페이지)과  건강정보 이동통신 응용프로그램(앱)을 통해 공개했다.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사용은 수술 시 환자의 피부에 있는 세균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수술부위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항생제를 사용하는 것으로, 심평원은 의료기관이 적절한 항생제를 적절한 기간 동안 사용했는지를 지난 2007년부터 평가하고 있다.

이번 평가는 지난해 4분기 진료분에 대해 839기관을 대상으로 19개 수술을 평가했다.

기존 평가대상은 위수술, 대장수술, 담낭수술, 고관절치환술, 슬관절치환술, 자궁적출술, 제왕절개술, 심장수술, 개두술, 전립선절제술, 녹내장수술, 갑상선수술, 유방수술, 척추수술, 견부수술이었는데, 후두수술, 허니아수술, 백내장수술, 폐절제술 등이 신규 평가대상 수술로 추가됐다.

8차 평가결과, 2007년 최초 평가 대비 종합점수가 큰 폭으로 향상됐다. 전체 종합점수는 79.5점으로 1차 대비 52.0% 향상되었고, 병원급은 75.7점으로 1차 대비 89.3% 향상되어 가장 높은 향상률을 보였다.

1차 평가 시 상급종합병원 80.0점, 종합병원 56.0점, 병원 40.0점으로 예방적 항생제 사용 점수가 현저히 낮았으나, 10년간 평가 및 질 향상 활동을 통해 8차 평가에는 상급종합병원 98.8점, 종합병원 84.2점, 병원 75.7점으로 크게 향상되었다.

심평원은 최초 투여 시기, 항생제 선택, 투여기간 영역에 대해 6개 지표를 평가했고, 지표별 평가결과는 1차 대비 모두 향상되었다. 

우선 ‘피부절개 전 1시간 이내 최초 예방적 항생제 투여율’은  수술 시 체내 항생제 농도를 유지하여 수술부위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목적이며, 89.6%로 첫 도입한 2007년 대비 21.2%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방적 항생제는 수술 후 1일(심장 2일)까지 투여하도록 권고하고 있는데, 이를 평가하는 지표인 ‘예방적 항생제 총 평균 투여일수’는 2.9일로 2007년 대비 4.6일 줄어 61.3% 향상되었다.
 
항생제 선택에 있어서도 3세대 이상 세팔로스포린 계열, 항생제 병용투여 등 적합하지 않은 항생제 사용은 감소했다.

6개 평가지표를 종합화한 기관별 종합점수는 점진적으로 향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8차 평가의 전체 종합점수는 79.5점으로 7차 평가 대비 1.2점 상승했고, 종별로는 상급종합병원 98.8점, 종합병원 84.2점, 병원 75.7점으로 그 간의 평가점수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보였다.

반면, 병상규모별로 기관별 종합점수 분포를 보면 병상규모가 작을수록 기관 간 종합점수 편차가 커, 300병상 미만의 중소병원에 대한 질 향상 지원을 강화할 필요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평원은 2차 평가부터 종합점수에 따라 등급을 구분하여 공개하고 있다. 1~5등급으로 나뉘며 90점 이상이 1등급, 그 이하는 20점 단위로 구분된다.

8차 평가결과, 1등급 기관 비율은 34.4%로 2008년 대비 19.9%p 증가하고, 4등급 이하는 3.8%로 2008년 대비 26.1%p 감소했다.

상급종합병원의 경우 7차 평가 이후 모두 1등급을 유지하고 있으며, 종합병원과 병원은 각각 46.3%, 23.6%가 1등급으로 확인되었다.

심평원 김남희 실장은 “평가 후, 1등급 기관의 비율은 2.4배 증가했고, 4등급 이하 기관수 비율 또한 감소했다. 이는 평가의 긍정적 영향이며, 의료기관의 항생제 적정 사용에 대한 인식 제고와 노력의 결과이다”라며, “하반기에는 하위기관에 대한 교육과 상담을 강화하고, 보다 효율적이고 신속한 평가 결과 공개를 위해 평가지표 및 기준 등을 정비하여 9차 평가계획을 수립,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