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멀어진 적정 수가에 참담 자괴감 들어"
의협 "멀어진 적정 수가에 참담 자괴감 들어"
  • 송정훈 기자
  • 승인 2019.06.03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상 결렬 입장문... '페널티 적용' 건정심 결정 지켜보겠다
대형병원 쏠림현상, 최저임금 대폭 인상 등 묵살돼 아쉬움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가 3일 2020년도 수가협상 결렬된 것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이후 건정심 결과를 예의주시 할 것이며, 최선의 진료환경 조성을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필수 단장을 필두로 한 의협 수가협상단은 지난 1일 오전 8시경 수가협상 결렬을 선언한 바 있다.

의협은 "2020년도 의원급의료기관 수가협상이 끝내 결렬됐다. 작년에 이어 이번 수가협상의 결렬로 인해 의료계가 염원하는 적정수가 실현이 한층 더 멀어진 것에 참담함을 느낀다"며, "대통령을 비롯한 보건복지부 장관,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까지 이구동성으로 언급했던 사항이 지켜지지 않는 우리나라의 현실에 자괴감이 든다"고 했다.

이어 "수가협상이 끝나면 매년 공식처럼 거론되던 현행 수가협상제도의 문제점이 올해도 여지없이 드러났다"면서 "매번 일방적으로 내려오는 수가인상 할당 금액(밴딩)과 심지어 계약단체 유형별 몫까지 이미 정해져 있는 상황에서 협상이라고 표현할 수도 없는 형식적 과정이 되풀이 될 뿐"이라고 현실을 토로했다.

특히 "지난 2008년 유형별 수가협상이 시작된 이후 의원 유형 수가협상은 금번 협상까지 무려 7차례나 협상이 결렬됐다"며, "협상결렬 이후에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수가협상 결렬에 따른 페널티를 적용하는 등 어떻게 이런 비합리적인 제도가 지금까지 존재하고 있는지 의아하다"고 비판했다.

의협은 "세상에 싸고 좋은 것은 없다"며, "이번 수가협상 결과를 통해 대통령까지 직접 언급한 적정수가 보장에 대한 정부의 의지가 그저 말 뿐이라는 것과 가입자단체를 대표하는 공단의 재정운영위원회 또한 보험재정 운영에 어떠한 기본원칙이나 일관성이 없다는 것이 여실히 드러났다"고 했다.

또한 문케어 추진으로 더욱 심해진 대형병원 쏠림 현상, 최저임금 대폭 인상에 따른 인건비 급증 등 날로 열악해지는 경영 환경으로 고통 받는 의원급 의료기관의 현실을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자료와 근거를 제시했다면서 "일차의료를 차질 없이 수행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수가인상률을 요구하였지만 무참히 묵살됐다"고도 덧붙였다.

의협은 의료의 진정한 가치를 인정하고 존중할 때, 의료서비스는 더욱 발전하고 이에 따라 국민 건강이 향상될 것이라면서 "이제는 정부가 나서야 할 때다. 2020년에 적용될 의원유형 환산지수는 건정심 위원들의 손에 의해 결정된다"며, "오직 국민건강 향상을 위한 일념 하나로 낮은 수가와 열악한 진료환경에도 불구하고 불철주야 노고가 큰 의원급 의료기관 종사자들이 더 이상 좌절하지 않도록 2020년 의원 수가가 결정돼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