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계 무리수...최대집회장 · 유튜버 등 고소
한의계 무리수...최대집회장 · 유튜버 등 고소
  • 송정훈 기자
  • 승인 2019.05.31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의협"의협이 유튜버 금전 지원해 한의학 비판"주장
최대집 의협회장"근거없는 명백한 허위" 무고죄 맞불
최대집 회장이 31일 피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최대집 회장이 31일 피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대한한의사협회(회장·최혁용 이하 한의협)가 최근 파워유튜버들에게 금전적 대가를 지급하고 한방 비하성 영상을 게재토록 지시했다는 이유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회장·최대집 이하 의협) 회장과 김교웅 한방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을 검찰 고소한 것과 관련해 의협이 "근거 없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며 무고죄 고소로 맞섰다.

한의협은 지난달 25일 파워유튜버로 알려진 ‘A월드’ 채널 운영자와 ‘B튜브’ 채널 운영자, 최대집 회장, 김교웅 한특위 위원장 등 4인에 대해 업무방해죄로 검찰에 고소한 바 있다. 

최대집 회장
최대집 회장

당시 한의협은 해당 유튜버들이 한의학과 한의사에 대해 부정적인 영상을 올려 한의협의 업무를 방해했고, 이 배경에는 최대집 회장과 김교웅 위원장이 이 유튜버들에게 금전적 대가로 사주한 사실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의협은 “해당 유튜버들의 동영상과 의협은 아무 관련이 없다. 영상 지시나 금전 전달 등 한의협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이며 날조”라며, “근거 없는 추측만으로 고소를 남발하는 한의협에 대해 무고죄로 엄중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산상록경찰서에서 오늘(31일) 피고소인 조사를 받은 최대집 회장은 "한의협이 파워유튜버들에게 쓴소리를 듣고 의협 탓을 하고 있다. 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 가서 눈 흘기는 식"이라며, "한의협은 무리한 고소 행태를 멈추고, 유튜브 등에서 왜 한방에 대해 부정적으로 묘사하고 있는지 근원적인 문제를 고민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파워유튜버는 채널 구독자수가 많아 업로드하는 영상의 파급력이 사회적으로 큰 유튜버들을 지칭한다. 

파워유튜버인 ‘A월드’는 지난 2016월 8월 언론보도된 ‘믿고 먹는 한약? 대머리가 된 아이들’이라는 영상으로 한의학을 비판했고, ‘B튜브’ 또한 한방을 비방하는 내용의 동영상을 다수 올린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