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순희 고문, 의협 화이자국제협력공로상 상금 전액 기증
배순희 고문, 의협 화이자국제협력공로상 상금 전액 기증
  • 송정훈 기자
  • 승인 2019.05.29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투쟁기금 2천만원 쾌척...“힘든 시기 도움되길”
배순희 미즈앤미여성의원 원장이 제14회 '대한의사협회 화이자 국제협력공로상'을 수상했다. 이날 배 원장은 상금 2000만원을 의쟁투에 모두 기부했다.
배순희 미즈앤미여성의원 원장이 제14회 '대한의사협회 화이자 국제협력공로상'을 수상했다. 이날 배 원장은 상금 2000만원을 의쟁투에 모두 기부했다.

대한의사협회(회장ㆍ최대집)는 29일 ‘제14회 대한의사협회 화이자국제협력공로상’ 수상자인 배순희 고문(서울 서대문구·미즈앤미여성의원 원장)이 상금으로 받은 2,000만원 전액을 투쟁기금으로 쾌척했다고 밝혔다.

배순희 고문은 “기부는 남아서 하는 게 아니라 덜 쓰고 아껴서 하는 것”이라며, “의협이 어렵고, 힘들 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램에서 투쟁기금을 기증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의사협회 화이자국제협력공로상은 여러 뜻 있는 분들이 함께해서 수상을 했지만 혼자서 수상을 해서 늘 미안하게 생각해왔는데 이번 투쟁기금 기증을 통해 조금이나마 마음의 짐을 덜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배 고문은 2013년 서울에서 개최된 제29차 세계여자의사회 국제학술대회 문화행사분과위원장, 국제봉사단체 그린닥터스 창립 상임이사, 글로벌 여성봉사단체인 소롭티 미스트 클럽 회장을 맡아 국제협력을 모범적으로 실천해 온 공적을 인정 받아 제14회 대한의사협회 화이자국제협력공로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