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소아암 환아 재활 프로그램 진행
국립암센터, 소아암 환아 재활 프로그램 진행
  • 배준열 기자
  • 승인 2019.05.28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성자치료센터, 드림멘토링 통해 소아암 가족 간 교류 기회 넓혀

국립암센터가 소아암 환아 재활 프로그램을 진행해 주목된다.

최근 국립암센터(원장·이은숙) 양성자치료센터는 국립암센터 행정동 지하 1층 강당에서 양성자치료를 마친 소아암 환아와 가족을 대상으로 드림멘토링 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는 2012년을 시작으로 올해 9번째 행사로서, 오랜 항암 및 방사선치료로 인한 신체적 허약감과 장애로 어려움을 겪는 소아암 환아 및 가족의 삶의 질 향상을 돕고 있다. 소아암 환아 가족 간 교류의 장을 마련하고 신체, 정서, 심리, 사회성, 학습 등 포괄적 돌봄을 제공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재활의학과 유지성 전문의의 도움을 받아 소아뇌종양 환아를 대상으로 근골격계 및 운동계 문제(일산백병원 유지현 교수)에 대한 강의가 진행됐다. 가정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근력 및 균형능력 향상을 위한 재활프로그램과 짐볼을 이용한 운동이 소개됐다.  

김주영 양성자치료센터 전문의는 “오랜 기간 병원 생활을 한 소아암 환아는 또래에 비해 근골격계 기능이 현저하게 저하돼 있다”면서 “가족과 함께 생활 속에서 할 수 있는 운동은 환아의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라고 말했다.

한편, 국립암센터 양성자치료센터는 소아암 환아 맞춤 운동 프로그램 소개, 정서 함양을 위한 미술체험, 암치료 종료 후 환아 및 가족의 스트레스 완화를 위한 전문가 상담 등 소아암 환아 및 가족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