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우울증 급증세...3년새 2만명 '껑충'
청소년 우울증 급증세...3년새 2만명 '껑충'
  • 하경대 기자
  • 승인 2019.05.20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희 의원, 2015년 2만4000명→2018년 4만3000명으로
정신건강증진사업 237곳 중 55%만 실시...정부 대책 필요

최근 4년 사이에 청소년 우울증 환자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은 20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제출한 ‘2013년~2018년 연도별·연령별 우울증 진료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2013년~2018년 19세 이하 우울증 진료 환자수가 17만8495명으로 나타났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19세 이하 아이들의 우울증 환자 수는 2015년 2만4794명, 2016년 2만7201명, 2017년 3만907명, 2018년 4만3739명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었다.

이에 대해 김승희 의원은 “청소년들의 삶이 과거에 비해 물질적으로 풍요해 졌지만 정신 건강에 대한 우려는 오히려 커지고 있다”며 “일상에서 가족이나 친구와 깊이 마음을 나누며 스트레스를 풀고 정서적 안정감을 갖춰야 하는데, 어려서부터 학업 경쟁 등에 내몰려 그러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가족 해체 현상이 심해지고 부모와 자식 세대가 공감하는 영역이 크게 줄면서 19세 이하 아이들의 우울증 환자수가 증가하고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현재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정신건강증진사업을 ‘정신건강복지센터’를 통해 시행 중에 있다.

그러나 사업비 확보 문제, 지자체 의지 부족 등으로 인해, 아직 전체 237개소 중 55%에 불과한 130개소에서만 해당 사업이 시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승희 의원은 "우리 아이들이 겪는 스트레스가 정신질환까지 유발하는 가운데 정부 대책은 부실한 실정”이라며, “현재 전국 50% 수준에 머물러 있는 아동·청소년 정신건강증진사업의 확대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