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총선, 의사 출신 국회의원 배출됐으면..."
"내년 총선, 의사 출신 국회의원 배출됐으면..."
  • 송정훈 기자
  • 승인 2019.04.28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상진 의원 “의협, 총선기획단 등 조성해 정치화돼야”
윤일규 의원 “의사 출신 비례대표가 없어...의료계 사회성 키워야”
박인숙 의원 “내년 총선서 의사 출신 국회의원 많이 배출되길”
대한의사협회 71차 정기대의원총회에 각계 내빈이 참석했다
대한의사협회 71차 정기대의원총회에 각계 내빈이 참석했다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제71차 정기대의원총회가 28일 더케이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총회에 참석한 정치권 인사들이 의협의 정치참여 활성화를 요구했다.

전 의협회장 출신인 4선 국회의원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은 총회에 참석해 “현재 본인이 의협회장이었던 20여 년 전보다 의료계가 더 어려워졌다. 의료현장의 불안정, 환자와 보호자에 의해 위협적인 상황이 보도될때 마다 안전한 진료환경과 수가·제도개선에 대한 고민이 깊어진다”며, “의료계의 단합이 가장 중요하다, 어려울 때 일수록 의료계 단합밖에 없다, 약간의 생각 차이가 있더라도 전체를 위해서는 단합된 힘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제도적 허점과 행정편의적 부분도 많다. 의협이 단합되고 강화된 가운데 지도부가 의료계를 위해 일하는 풍토가 조성돼야 한다”며, “내년에 총선이 있다. 300명의 국회의원 중 법조인 국회의원은 50여 명쯤인데 의사는 단 1%, 3명 밖에 없다. 의료계에서 총선에 출마해 의사의 권익을 국회에서 법과 제도로 개혁하는 것이 효율적일 것이며, 총선기획단을 조성해 의사협회도 정치화돼야 한다”고 했다.

신경외과학회 회장을 역임한 윤일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올해가 3.1운동 100주년이다, 가해자인 일본은 노벨상 의학부분을 6번 수상했지만, 한국 의사들은 환자를 본다고 시간과 인생을 모두 소비하고 있다”며, “미국독립선언서에 서명한 인물 중 5명이 의사다. 중국은 손문이라는 혁명가가 외과의사이며, 필리핀 호세 레알도 의사”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본인은 의사가 가장 진보적이라고 생각하지만, 의료계 내에서도 반란과 쿠테타 일어나고 있다”며, “의사 비례대표가 없다, 의료계가 사회성을 키우고 선출한 집행부 밀줘야 의료계 스스로가 미래를 개척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총회에 참석한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은 “문재인케어는 외형상 좋아보이지만, 알고보면 어느 누구에게도 도움이 안되는 포퓰리즘의 극치이다. 사고 안 난 사람이 사고 난 사람을 도와주는 꼴”이라며, “건강보험은 건강한 사람이 아픈 사람 도와주는 것이 본연의 목적으로 원론적인 분배는 물론 디자인까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현재 대형병원과 전공의, 교수들도 모두 힘들다. 보험 본연의 목적은 잊고 과감하게 설계를 다시 해야 한다”며, “의료계가 정치권에 많이 진출해야 의료정책도 바로 잡힌다. 현재 의사 출신 국회의원은 적고 법조인 출신들은 너무 많은데, 내년 총선에서 의사 출신 국회의원 많이 나올 수 있도록 모두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