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공급업체 행정처분 사후관리 강화한다
의약품 공급업체 행정처분 사후관리 강화한다
  • 배준열 기자
  • 승인 2019.03.22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평원 관리시스템 구축…업무정지 처분 이행 여부 점검

의약품 공급업체가 관계당국에 보고한 의약품 공급내역이 미일치할 경우 내려지는 행정처분의 사후관리가 강화될 전망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김승택 이하·심평원)은 의약품 공급업체의 약사법 위반에 따른 행정처분에 대한 사후관리를 강화한다고 22일 밝혔다.
 
심평원은 지난 2월 의약품 공급업체의 행정처분 이력관리와 이행 여부 점검이 가능한 ‘행정처분 관리시스템’을 구축, 의약품 공급내역 미보고 및 지연보고, 의약품 공급내역 현지확인 등과 관련된 행정처분 의뢰 내역과 처분 결과를 관리하고 그 이행 여부를 모니터링한다.

업무정지 기간 중 의약품을 공급하는 등 행정처분 이행 여부를 점검하여 그 결과를 처분권자인 관할 시·군·구에 통보할 예정이고 관할 시·군·구는 의약품 공급업체가 업무정지처분의 기간 중에 정지된 업무를 수행한 경우 약사법에 따라 그 면허 허가 또는 등록을 취소할 수 있다.

심평원 정동극 의약품관리종합정보센터장은 “업무정지 처분의 기간에 업무를 수행한 경우에는 허가 취소 사유에 해당되므로 관련업계의 주의가 필요하다”며, “행정처분 중인 의약품 유통업체의 사후관리를 통해 의약품 유통정보의 정확성 및 의약품 유통의 투명성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