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암에 대한 오해와 편견 깨기 나섰다"
"소아암에 대한 오해와 편견 깨기 나섰다"
  • 홍미현 기자
  • 승인 2019.03.14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경하 이대서울병원 교수, 백혈병소아암협회와 손잡고 인식 개선 영상 제작

소아암 인식 개선을 위해 의료계가 나섰다. 

이대서울병원 유경하 소아청소년과 교수가 세계소아암의 날을 맞아 소아암 인식 개선을 위한 동영상을 제작해 관심을 끌고 있다. 

매년 2월 15일인 세계소아암의 날은 소아암을 앓고 있거나 앓은 경험이 있는 어린이와 청소년 그리고 가족들을 위해 소아암에 대해 대중에게 알리고 지원을 요청하기 위해 지정한 기념일이다. 

유경하 교수(대한소아혈액종양학회 이사장)는 올해 세계소아암의 날을 맞아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와 손잡고 소아암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없애는 내용의 동영상을 제작해 유튜브에 올려 소아암에 대한 관심을 제고시키고 있다.  

2019년부터 이대목동병원에서 이대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로 옮겨 근무하고 있는 유경하 교수는 대한소아혈액종양학회 학술이사, 대한혈액학회 학술이사,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학술이사 등을 역임하며 활발한 연구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이번에 제작된 영상은 유튜브에서 ‘소아암’을 검색하면 찾아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