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쟁 명분...의협 '만관제' 철회할 수도 있다
투쟁 명분...의협 '만관제' 철회할 수도 있다
  • 송정훈 기자
  • 승인 2019.03.14 06: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혁 대변인"시도의사회장단이 중단 권고 공문"
의쟁투 90% 구성..."투쟁의지 가볍게 여기지 말라"
지역사회 일차의료 만성질환 통합시범사업 워크숍 전경
지역사회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통합시범사업 워크숍 전경

의협이 대정부 투쟁 국면을 맞아 만성질환관리(만관제) 시범사업 철회 가능성까지 내비쳤다.

박종혁 의협 대변인
박종혁 의협 대변인

박종혁 의협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투쟁 국면의 위중함을 강조하는 한편 만관제 철회 가능성을 내비쳤다. 박 대변인은 "강력한 투쟁 의지를 위해 만관제 시범사업 중단도 고려 중이다"며, "의협의 투쟁 의지가 가볍지 않다는 것을 시·도의사회장단도 상당 부분 이해했으며, 의료계 내부적으로 만관제 중단 권고까지 나왔다"고 밝혔다.

특히 박 대변인은 "16개 시도의사회장단이 만관제 시범사업 중단 권고 공문을 12일 오후 의협에 보냈다"고 전했다. 이번 공문은 지난 10일 제주도에서 진행된 시도의사회장단 회의에서 비롯된 것으로 전해지며, 12명 중 9명이 전면 철회를 주문했다.

박 대변인은 투쟁 과정에서 협의체 중단 이상의 투쟁 의지도 표출해야 한다면서 "만관제 시범사업이 철회되면 환자들도 피해를 입는다"며, "이번 만관제 중단 논의가 정부에게도 결코 가볍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환자를 제대로 볼 수 없는 현 시점에서 근본적 패러다임의 변화가 있어야 한다. 의료정상화의 절실함을 담아 회원들과 진지하게 소통하고 올바른 해답을 도출하겠다"면서 정부가 신뢰를 보여주면 언제라도 협의체로 돌아가가 논의를 재개하겠다는 점을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박 대변인은 2기 의쟁투가 90%가량 구성됐다는 점도 밝혔다. 그는 "의쟁투가 출범을 앞두고 있다. 투쟁에 대한 염원은 모든 직역이 한마음일 것"이라며, "의쟁투가 구성되면 투쟁과 관련한 논의를 매주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호종 2019-03-16 03:58:02
만성질환 진료수가만 올리면 됩니다. 재원주기가 길어서 일반진료비만으로 상대적으로 수입의 규모가 적은 부분을 해결해야 하고, 내용이 내과계 만성질환의 주종인 고혈압과 당뇨병이 주요대상이면서 해당학회의 참여 흔적이 없어 보이고 행정적 덧칠에 그동안의 겉치레 선심성 바우처 제도를 연결시켜서 이상합니다. 수가만 올려주면 될텐데 뭘 그리 갖다 붙이는지 모르겠네요. 그리고 의료계는 뭐 하나 던져주면 너무나 고맙게도 잘 받아요.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