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관제’ 2차 시범사업 공모, 31개 지역 선정
‘만관제’ 2차 시범사업 공모, 31개 지역 선정
  • 배준열 기자
  • 승인 2019.02.14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37개 의원 추가 참여…·1,2차 공모결과, 총 58개 지역 1807개 의원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가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실시지역 2차 공모 결과, 31개 시‧군‧구가 선정돼 937개 의원이 참여하게 됐다. 이로써 1‧2차 공모결과, 총 58개 지역 1807개 의원급 의료기관이 참여한다.

2차 공모는 기존 시범사업 참여 경험이 있는 지역을 대상으로 지난 1월 22일부터 2월 1일까지 신청을 받았으며, 접수결과 총 34개 지역(1,000개 의원)에서 신청했다.

서울시의사회에서는 강남구의사회, 동대문구의사회, 도봉구의사회, 동작구의사회, 양천구의사회, 용산구의사회가 추가로 참여하게 됐고, 그 외 부산시의사회, 대구시의사회, 대전시의사회, 광주시의사회, 경기도의사회, 충북의사회, 경북의사회, 전남의사회, 전북의사회 산하 지역의사회 소속 의원들도 신규로 참여한다.

복지부는 지역선정을 위해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추진위원회 위원, 관련 전문가, 정부위원 등으로 구성된 ‘지역선정 위원회’를 지난 13일 개최했다.

위원회에서는 1차 지역선정과 동일한 기준으로 각 지역의사회에서 제출한 사업계획서를 토대로 사업계획 적정성, 지역 연계기관 확보 및 활용방안, 지역사회 내 협력방안, 사업추진 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시범사업 지역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31개 지역 소재 937개 의원은 오는 25일(월)부터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서비스를 실시하게 된다. 시범사업 참여 의원은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국민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에서 서비스 제공 지침과 전산시스템 사용방법 등에 대한 동영상을 활용해 사전에 서비스 준비를 할 수 있다.

복지부는 기존 시범사업 참여 경험이 있는 89개 지역 대상 공모가 마무리됨에 따라 신규지역의 시범사업 참여를 위해 3.5.(화) ~ 3.22.(금) 18일간 3차 공모를 진행하고, 4월 중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신청은 1‧2차 선정지역을 제외한 전국 모든 시군구 단위 지역의사회에서 할 수 있으며, 1‧2차 공모 시 선정되지 못한 지역도 사업계획서상 누락된 항목, 지역운영위원회 구성 및 지역사회 연계 계획 등을 보완하여 다시 신청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