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영리병원 철회 공공병원으로 전환을"
"제주영리병원 철회 공공병원으로 전환을"
  • 하경대 기자
  • 승인 2019.02.12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리병원저지 범국본, 11일 청와대앞 결의대회 개최…나순자 위원장 ‘삭발’

제주영리병원 철회를 위한 청와대 앞 농성이 시작됐다.

제주영리병원저지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영리병원저지 범국본)는 11일 오후 2시, 청와대 앞에서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공공병원 전환촉구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영리병원저지 범국본의 상임공동대표를 맞고 있는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대표와 민주노총 유재길 부위원장,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과 간부․조합원 350여명이 참여했다.

또한 공공운수노조 변희영 부위원장과 국민건강보험노동조합 간부․조합원 100여명을 비롯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노동조합,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노동조합 등 보건의료분야 유관 노동조합, 경제정의실천연합, 보건의료단체연합, 무상의료운동본부, 등 시민단체도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박석운 영리병원저지 범국본 상임공동대표는 제주 영리병원의 공공병원전환을 제시했다. 제주 국제녹지병원의 비영리 공공병원 전환이 곧 공공의료의 강화라는 결과로 돌아오는 것으로 제주도민은 물론 국민들의 전폭적인 동의를 얻을 수 있다고 제시했다.

이어 유재길 부위원장은 “녹지국제병원 사업계획서 승인은 박근혜 정권이 국정농단의 하나였다. 국정농단의 그 자체까지 파고 들어가 반드시 저지해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박근혜 정권의 경제수석이었던 안종범의 수첩에 내국인의 우회투자가 명시된 만큼, 의료의 영리화 확대저지는 물론 촛불정권을 자임하고 있고 문재인 정부가 나서서 반드시 사업 승인을 취소하여 국정농단의 적폐를 바로잡아야 한다는 뜻이다.

전진한 보건의료단연합 정책국장 역시 미국을 비롯한 영리병원을 도입한 외국에서 의료비가 폭등한 사례를 들며 우리나라에서도 개인병원 20%가 영리병원으로 전환되면 1조 5000억의 의료비용이 늘어날 것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또 전 정책국장은 제주 녹지국제병원이 제주도에 공공병원으로 인수해 달라는 요청을 수차례 해온 사실을 지적했다. 제주 헬스케어타운조성사업의 일환인 녹지국제병원에 대해 “사업시행자인 국토부 산하의 JDC(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와 사업계획 승인자인 보건복지부가 의지가 있었다면 인수가 가능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삭발을 진행하는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

결의대회의 마지막으로 나순자 보건의료노조의 위원장은 무대에 올라 삭발을 하며 영리병원 저지를 위한 끝장 투쟁의 결의를 밝혔다. 나순자 위원장은 “제주 녹지국제병원은 박근혜 정부의 적폐이며 정부가 책임을 지고 철회하는 것이 국민과 약속”이라며 “그런 요구를 위해 삭발을 하고 청와대 앞에서 농성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어 “영리병원 개원이 어려울 것이라고 하지만 의사 1명만 영입하면 개원이 현실화된다. 제주에서 공론조사 결과는 불허였고 원희룡 도지사는 존중하겠다 하면서도 2개월 만에 개원을 허가했다. 또 다시 뒤통수를 맞을 수 없다. 청와대가 영리병원 철회하고 공공병원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요구할 것”이라고 결의를 밝히기도 했다.

오늘 결의대회를 시작으로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은 제주 영리병원 철회와 공공병원 전환을 위한 요구를 걸고 청와대 앞에서 노숙농성에 돌입했다.

한편 제주 녹지국제병원 2015년 12월, 박근혜 정부 당시 정진엽 전 보건복지부의 사업계획 승인이후 공사를 시작해 지난 해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전격적인 개원 허가를 내준 바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