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의료 버팀목"... 온·오프라인 추모 행렬
"응급의료 버팀목"... 온·오프라인 추모 행렬
  • 배준열 기자
  • 승인 2019.02.08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윤한덕 센터장 별세 …이국종 교수 "어깻죽지 떨어져 나간 것 같다"

설 연휴도 잊은 채 위급한 환자들을 돌보다 순직한 젊은 응급의학과 의사의 안타까운 사연이 의료계는 물론 온 국민들의 눈시울을 붉어지게 하고 있다.

국립중앙의료원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51세)이 지난 4일 오후 의료원 내 센터장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아내와 직원들에 의해 발견됐다.

당초 윤 센터장의 정식근무는 1일에 끝났지만 설 연휴 응급환자가 많아 추가로 일하고 2월2일(토) 저녁에 퇴근하겠다고 아내에게 이야기했는데 이틀 동안 연락이 두절되자 고향에 내려가기로 약속했던 2월 4일(월) 저녁 7시경 아내가 직접 병원을 방문했다가 집무실에서 이미 사망한 남편을 발견하게 됐다.

故 윤한덕 센터장.

故 윤한덕 센터장의 사인은 격무와 초과근무로 인한 ‘과로사’로 추정되고 있다. 7일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고도의 관상동맥경화에 따른 급성심장사라는 소견이 나왔다.

전남의대를 졸업한 응급의학과 전문의인 윤 센터장은 열악했던 국내 응급의료 현실을 개선하는 데 큰 역할을 한 인물로 알려졌다. 그가 일했던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는 전국 500여 곳의 응급실과 13곳의 권역외상센터 병상을 총괄하는 국내 응급의료 전초기지다. 

대한응급의학회에 따르면 윤 센터장은 의무사무관으로 보건복지부 국립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에 첫발을 내딛은 이후 응급의료기관평가, 국가응급진료정보망 구축, 응급의료 전용헬기 도입, 응급의료종사자 전문화 교육, 재난·응급의료상황실 운영 등 우리나라 응급의료체계 구축에 있어 선도적인 임무를 수행했다. 대한응급의학회 이사를 맡아 학회 발전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했다.

그의 사망 소식에 이국종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은 동아닷컴과 통화에서 “어깻죽지가 떨어져 나간 것 같다”고 참담한 심정을 나타냈다. 이 센터장은 특히 자신의 저서 ‘골든아워’에서 ‘윤한덕’이라는 챕터 하나를 할애해 “출세에 무심한 채 응급의료 이외에는 아무것도 머릿속에 들어있지 않은 것으로 보였고, 정부의 도움도 없이 센터를 이끌어 왔다”고 윤 센터장을 평가하기도 했다

윤 센터장의 빈소가 마련된 국립중앙의료원 복도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각 주요정당 대표, 전국권역외상센터협의회장, 질병관리본부장 등이 보낸 화환이 끝도 없이 들어선 상황.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등은 직접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SNS를 통해서도 많은 이들이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노환규 전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고인의 사인은 과로와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평소 긴급한 상황을 책임져야 하는 응급의학과 의사가 아니었다면 이틀이나 연락이 닿지 않는 남편을 이해하고 기다리는 아내는 없을 것”이라며 “고인과 그 아내가 환자들을 위해 평범한 일상적 행복을 포기하고 살아왔을 텐데 51세의 젊은 나이에 떠나시게 되었으니 안타깝기 그지 없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SNS를 통해 “故 윤한덕 센터장의 순직을 추모한다. 사랑하는 남편과 아버지, 자식을 잃은 유가족께 깊은 위로 말씀을 드린다”며 “고인은 정말 자랑스러운 남편이자 아버지였으며 명예로운 대한민국의 아들이었다. 진심으로 국민과 함께 아픔을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설 연휴에도 고인에게는 자신과 가족보다 응급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 먼저였다. 사무실 한편에 오도카니 남은 주인 잃은 남루한 간이침대가 우리의 가슴을 더 아프게 한다”며 “미안하고 고맙습니다. 숭고한 정신 잊지 않겠습니다. 부디 영면하십시오”라고 전했다.

대한응급의학회는 7일 고인의 죽음과 관련해 애도성명을 내고 “고인의 열정과 헌신을 잊지 않을 것이며 그 숭고한 뜻을 받들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최상의 응급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윤 센터장의 안타까운 죽음으로 준법진료에 대한 필요성도 부각되고 있다. 알려진 대로 우리나라 의사의 평균 진료량은 OECD 국가 중 가장 많을 뿐만 아니라 회원국 평균(연간 일인당 7.4회)의 2.3배(연간 일인당 17회)에 달하는 상황.

이와 관련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대다수 병원 의사들은 휴식시간 없이 24시간 대기에 주 7일 근무를 하고 있는 상황으로 다시는 이런 불행한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적정한 근무환경조성이 시급하다”며 “지난해 11월 의협이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에 배포한 근로시간 준수와 의료기관 내 무면허 의료행위 근절 등 준법진료 가이드라인이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고인의 공적을 기리고자 고인의 장례를 국립중앙의료원장으로 진행하며, 오는 10일 오전 9시, 발인에 맞춰 영결식이 엄수될 예정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