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안암병원, 림프부종 클리닉 개설
고려대 안암병원, 림프부종 클리닉 개설
  • 배준열 기자
  • 승인 2019.01.15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단, 수술부터 재활치료까지 원스톱 진료 지향

고려대 안암병원은 림프부종 클리닉을 지난 11월부터 개설,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림프부종이 발생하면 림프액 배출을 돕는 물리치료를 꾸준히 시행해야 하지만 보존적 치료를 1년 이상 시행해도 만족할 만한 효과를 보지 못한 환자의 경우 선택적으로 수술을 고려할 수 있다.

최근 수 년 동안 재활치료로도 회복되지 않는 심한 림프부종 환자들에게 손상된 림프관을 정맥에 이어 림프액 순환을 돕는 ‘림프관 정맥 문합술(Lymphatico-Venular anastomosis)’ 이나 다른 부위에 있는 정상 림프절을 유리피판 형태로 림프부종이 있는 팔이나 다리에 옮기는 ‘혈관성 림프절 전이술(VLNT)’이 국내에 보급되었지만, 0.3~0.6mm의 림프관을 다루어야 하는 고난도 미세수술 술기와 림프관 조영장비를 함께 갖추어야 하기 때문에 국내에서는 수술이 가능한 병원이 거의 없었다.

고려대학교 의료원에서는 최근 안암병원 성형외과 윤을식 교수를 중심으로 일반외과·산부인과 ·재활의학과가 함께하는 다학제 진료팀으로 구성돼 전문적으로 림프질환을 진단하고 수술부터 재활치료까지 원스톱 진료를 지향하는 ‘림프부종 클리닉’을 개설했다.

안암병원 성형외과 윤을식 교수팀(윤을식 교수, 이형철 교수, 정재호 교수)은 기존의 ‘림프관 정맥문합술’에 더불어 쇄골상 림프절을 유리피판 형태로 림프부종이 있는 환부로 옮기는 ‘림프절 전이술’을 접목하여 좋은 결과를 보이고 있다.

‘쇄골상 림프절 전이술’은 2013년 처음 소개된 이래 세계적으로 소수의 센터에서만 시행되고 있는 술식으로 다른 방법에 비해 공여부의 2차적인 림프부종이나 감염 등의 합병증이 발생할 확률이 적고 흉터도 크게 남지 않아 환자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 아직 국내에는 보편화되지 않은 수술로 윤 교수 팀은 이를 통해 기존 치료의 미흡한 점을 보완함과 더불어 두 가지 수술적 방법을 동시에 진행함으로써 최적의 수술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을식 고려대 안암병원 성형외과 교수는 “림프부종 질환이 최근 성형외과 영역의 새로운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이번 클리닉 개설을 통해 많은 림프부종환자들이 전문적인 진료와 최선의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