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해협박 시달리는 전공의
살해협박 시달리는 전공의
  • 하경대 기자
  • 승인 2019.01.09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협, ‘환자 폭력’ 관련 민원 공개…“관련단체 힘 모아 대책 마련해야”

정신질환 환자에 의해 피살당한 강북삼성병원 임세원 교수의 참혹사로 의료계가 들끓고 있는 가운데, 그동안 환자로부터 살해 협박 등 폭력에 시달려온 전공의들의 우려도 깊어지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이승우, 이하 대전협)는 8일 최근 반복적으로 들어온 ‘환자 폭력’ 관련 민원에 대한 우려를 드러내고, 처벌 강화는 물론 안전한 진료환경이 구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 “진료 중 환자에게 흉기로 살해 협박”

최근 한 대학병원 A 전공의는 진단서를 고쳐달라는 환자의 요구를 거절했다는 이유로 살해 협박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A 전공의는 “장애 진단서를 발급받는 데 유리하도록 의무기록을 바꿔 달라고 요구한 적이 있다. 의무기록을 허위로 기재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의사의 양심에 어긋나는 행위라고 생각해 거절했는데, 이를 이유로 환자가 흉기로 위협하며 죽여버리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 “반복되는 폭언에 인턴 수련 도중 사직”

피교육자인 전공의의 미숙한 의료행위에 욕설을 내뱉거나 폭언을 서슴지 않는 환자들도 많다. 결국, 인턴 수련 도중 그만두기까지 하는 사례가 왕왕 발생한다. 특히 여성 전공의를 향한 언어폭력은 비일비재하다.

B 전공의는 “특히 여자 인턴이나 레지던트에게 욕을 하거나 무시하고, 손찌검하려는 환자가 더러 있다”며 “주변에서 견디다 못해 인턴 수련 도중 사직한 사례도 몇 차례 들었다”고 전했다.

실제로 대전협이 시행한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 전공의(n=3,999) 중 절반 이상인 50.29%가 환자나 보호자로부터 폭력(폭언, 폭행, 성폭력 등)을 당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특히 이중 폭언이 69.49%, 폭행이 18.69%를 차지했다.

대전협은 故 임세원 교수의 유지를 받들어 안전한 진료환경 마련을 위한 범사회적 차원의 고민이 필요하며, 환자가 차별과 편견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관련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승우 회장은 “우리는 안타깝게도 훌륭한 스승을 잃었다. 하지만 끝까지 자신의 안위보다 다른 사람의 안전을 생각했던 교수님의 뜻을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기억할 것이며, 우리 대한민국 1만6000명 전공의들 또한 존경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환자의 진료권, 의료진의 안전권을 위협하는 의료기관 내 폭력이 이제 더는 용납될 수 없다”며 “국민 건강과 더 나은 대한민국 의료환경 마련을 위해 정부, 국회, 의료계, 시민단체 등 모두가 함께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