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부장 승진, 여성이 과반수
근로복지공단 부장 승진, 여성이 과반수
  • 배준열 기자
  • 승인 2019.01.08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명 중 10명…현장 소속기관 여성 관리자 발탁 두드러져

근로복지공단 부장 승진자 중 여성이 과반수를 넘어 주목된다.

근로복지공단(이사장·심경우)은 지난 2일 시행된 2019년 상반기 2급(부장) 승진 인사에서 승진자 19명 중 10명을 여성으로 임명했다. 2급 이상 승진에서 여성이 50%를 넘은 것은 이번이 최초다.

현재 공단은 전체 여성 직원의 비율이 60%를 초과하고 있으며, 작년 신규채용에서도 여성 직원이 75%를 차지하는 등 여풍이 강세임에도 2급 이상 관리자 여성 직원 비율이 22%에 불과해, 남성 직원이 차지하는 비율이 월등히 높았던 것이 현실이다.

더욱이 이번 승진인사에서 10명의 여성 승진자 중 8명은 소속기관에서 배출돼 기존 본부 남성 직원 위주 관리자 임명의 조직문화를 벗어나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신임 여성 관리자 대거 임용은 채용과 승진 등 인사 전반에 걸쳐 학력·지역·성별 등 차별을 철폐하자는 현 정부의 국정철학과도 발맞춘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승진 인사에서 안양지사 가입지원2부장으로 발령받은 박금선 부장은 “예전에는 육아휴직은 승진 포기를 의미하던 시절이 있었는데, 지금은 오히려 가정과 육아가 직장생활을 열심히 하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공단 심경우 이사장은 “성별을 불문하고 열심히 일하면 누구라도 인정받을 수 있는 조직 내 양성평등 분위기 확산에 기여할 것이며, 공공기관 인사혁신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