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병원그룹 성광의료재단-경기도 고양시,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 체결
차병원그룹 성광의료재단-경기도 고양시,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 체결
  • 김동희 기자
  • 승인 2018.11.07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산글로벌라이프센터 운영 통해 3700여명 규모 인력 채용 계획

차병원그룹 성광의료재단은 7일 경기도 고양시와 ‘일자리 창출 및 일자리사업 기관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고양시청 2층 열린회의실에서 진행된 이날 협약식에서 양 기관은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역 보건 발전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차병원그룹은 내년 8월로 예정된 일산글로벌라이프센터 개원 때 고양 시민이 우선 채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차병원그룹은 일산글로벌라이프센터 건립을 통해 의사·간호사·행정직 등 헬스케어 인력 2350여명과 판매 및 업무시설 인력 860여명 등 총 3700여명의 인력을 채용할 방침이다.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에 지상 13층, 지하 8층, 연면적 7만2103㎡, 300병상 이상 규모로 건립중인 일산글로벌라이프센터는 난임 치료부터 여성암 등 각종 여성질환에 대해 평생 관리하는 신개념 의료서비스를 통해 차병원그룹의 글로벌 메디컬 허브역할을 맡게 된다.

이를 위해 메디컬 투어리즘 기능과 연계해 최근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중국과 동남아 등지의 외국인환자를 적극적으로 유치해 차병원그룹의 글로벌 의료네트워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차병원그룹은 미국 할리우드 차병원과 호주 난임센터, 일본 도쿄셀클리닉 등 해외 의료 네크워크를 구축해왔으며, 중국과 대만, 싱가포르,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전지역으로 네크워크를 확장하고 있다.

김춘복 성광의료재단 이사장은 “일산글로벌라이프센터를 통해 고양시 보건의료 발전에 기여할 뿐 아니라 일자리가 풍부한 자족도시 기반 마련이라는 고양시 정책에도 한 몫을 담당할 것”이라며 “특히 해외환자 유치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병원과 연구소, 기업이 어우러진 바이오시티 건설이라는 시의 목표에 일산글로벌라이프센터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새로운 일자리가 만들어져 지역경제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희 기자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