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포괄수가 대상질병 76개군확대
신포괄수가 대상질병 76개군확대
  • 김태용 기자
  • 승인 2010.07.02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장관·전재희)가 지난 1일부터 기존 일산병원에서 시행해오던 신포괄수가모형 시범사업의 대상질병군을 20개 군에서 76개 군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신포괄수가모형 시범사업은 암, 중증질환 등 복잡한 진료를 포함하는 질병에 대해서도 적용할 수 있는 포괄수가 모형을 개발하기 위한 것으로 보건복지부는 2009년 4월부터 보험자병원인 일산병원에서 20개 질병군에 대한 시범사업을 실시해 왔다.

이번 질병군 확대에 따라 일산병원 입원환자의 약 50%에게 포괄수가제가 적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일산병원에 적용되는 신포괄수가 모형은 일당정액방식을 혼합하여 환자가 병원에 입원한 재원일자에 따라 진료비가 달라지도록 하여 조기 퇴원을 유도하도록 설계됐다.

일정금액 미만 치료재료나 수술 행위료 등은 포괄수가를 적용하되, 고가의 검사·수술료, 비급여 항목 등에 대해서는 별도 보상하도록 하여 지불정확도를 높였다.

또한 일정금액 미만 비급여항목을 포괄수가에 포함하였고, 비급여 항목의 급여전환에 따라 환자본인부담 금액이 줄어드는 진료비 감면효과가 발생하도록 하였다.

복지부 관계자는 “일산병원 대부분의 입원환자에 대한 시범사업을 통해 신포괄수가모형의 지불정확도 등을 평가하고 모형을 개선․보완하기 위하여 올해 하반기에 4개, 2011년이후 36개 공공병원에 대해 시범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태용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