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맥, 두려워말고 정확한 치료 받아야” 
“부정맥, 두려워말고 정확한 치료 받아야” 
  • 김동희 기자
  • 승인 2018.09.04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25시 - 진은선 강동경희대병원 심장혈관내과 교수

부정맥은 맥박이 정상이 아닌 모든 질환을 말한다. 발생하면 그 자리에서 즉사하는 질환부터 누구나 조금 갖고 있음직한 흔하고 경미한 것까지 종류가 다양하다. 특히 간단한 시술로 완치가 가능한 많은 종류의 부정맥이 있기 때문에 단지 `부정맥이 있다'라는 사실만으로 막연한 두려움을 가지는 것보다 정확히 진단, 치료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빈맥 증상이 생기면 심장이 아주 빠르게 뛰기 때문에 환자는 매우 두려워하게 된다. 하지만 급사를 일으키는 질환은 아니고, 시술로서 완치될 수 있는 대표적인 질환이다. 전신마취가 필요 없고, 시술 다음날이면 퇴원하여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으므로 시술이 일차적이고 결정적인 치료가 된다. 일반적으로 가장 많이 실시되는 시술은 고주파도자절제술이다.

진은선 강동경희대병원 심장혈관내과 교수는 “다리의 정맥을 통해 긴 도자를 심장 안에 넣어서, 부정맥의 원인이 되는 부분에 고주파 에너지를 가해 치료한다”면서 “전신마취는 하지 않고, 관을 삽입하는 다리 정맥 부위에 부분 마취하여 시술하며, 통증과 위험성은 적은 편이다”고 말했다. 약물치료는 빈맥의 재발을 억제해 주는 효과가 있으나 원인을 없애지는 못한다.

서맥을 일으키는 대표적 질환에는 동결절 기능장애와 방실차단이 있다. 동결절 기능장애는 맥박을 `만들어주는' 동결절이라 기관이 노화 등으로 기능이 약해져 발생한다. 맥박을 느리게 만들어내고, 심장이 느리게 뛰어서 전신적으로 기운이 없고 걸을 때 숨이 차거나, 아예 몇 초씩 멈춰 서면서 머리로 혈액을 보내지 못해 어찔하고 정신을 잃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동결절을 정상화시켜주는 약물치료는 따로 없고, 느린 심장을 제대로 뛰게 만들어주는 `인공심장박동기' 시술로서 치료하게 된다.

방실차단은 심방과 심실 사이에 전기를 전달하는 방실결절 부위가 약해지면서 전기가 잘 전달되지 않아 서맥이 발생하게 된다. 맥박이 심하게 느려지면 쓰려지거나 폐부종으로 심한 호흡곤란이 생길 수 있으므로, 응급조치 및 동결절 기능장애와 마찬가지로 인공심장박동기 시술이 반드시 필요하다.

진은선 교수는 “심장질환은 급사의 대표적 원인이다. 급사를 일으키는 대표적인 심장질환은 심장혈관이 막히는 심근경색증 및 심실빈맥과 심실세동과 같은 부정맥질환, 또 이에 동반된 심근질환이다. 삽입형 제세동기는 이런 환자들의 급사를 막아주는 시술이다. 인공심장박동기와 유사한 형태인데, 시술 과정도 비슷해서 시술시간은 1시간 30분 정도이며 시술 2일 뒤 퇴원하여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부정맥이 의심되는 경우 막연한 두려움에 휩싸일 것이 아니라, 부정맥 전문의의 진료를 통해 정확히 진단하고 최선의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