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한당 “서발법 의료분야 제외, 의료계와 대화할 것”
자한당 “서발법 의료분야 제외, 의료계와 대화할 것”
  • 하경대 기자
  • 승인 2018.08.16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자한당, 16일 간담회 개최…서발법 구체적 내용, 의협과 검토 밝혀

대한의사협회(회장·최대집)와 자유한국당은 16일 오후 4시 국회 본청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에서 간담회를 개최해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이하 서발법) 논의 시 보건의료분야를 제외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자유한국당에서는 의협과 지속적으로 대화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 자리에서 최대집 회장은 “서발법과 규제프리존법 등 의료영리화의 단초가 되는 두 법안에 대한 회원들의 우려가 심각한 수준인 바, 보건의료분야는 반드시 국민건강권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기본 원칙을 갖고 법안 심의 시 반드시 제외돼야 한다”는 입장을 강력히 밝혔다.

이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서발법 논의 시 보건의료분야를 제외해달라는 의협의 입장을 신중히 검토하고 향후 보건의료 분야에 대해서는 의료 전문가 단체인 의협과 지속적으로 대화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의협에서는 최대집 회장, 박홍준 부회장(서울특별시의사회장), 방상혁 상근부회장, 정성균 기획이사 겸 대변인, 김해영 법제이사, 홍순원 대외협력이사가 자유한국당에서는 김성태 원내대표, 함진규 정책위의장, 이명수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 윤영석 기획재정위원회 간사, 신보라 대변인이 참석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