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뉴스 정책 / 보험 / 법률 헤드라인
전립선비대증 진료인원·진료비 증가율 의원급 최고진료인원, 종병-요양-상급종병…진료비, 요양-보건기관-종병 뒤이어
배준열 기자 | 승인 2018.07.13 18:19

전립선비대증으로 비뇨기과 의원을 찾는 환자들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김용익)이 보유한 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 결과, 2017년 기준, ‘전립선비대증' 질환으로 진료받은 인원은 119만 5천명(건강보험 전체 진료인원의 5.1%)으로 나타났다.

요양기관 종별 진료인원 추이를 살펴보면 연평균 증가율은 의원이 6.6%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종합병원 5.8%, 요양병원 4.7%, 상급종합병원 2.0% 순으로 나타났다.

요양기관 종별로 진료비 추이를 비교해 보면 연평균 증가율은 의원이 11.0%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요양병원 10.5%, 보건기관 9.8%, 종합병원 8.8% 순으로 나타났다.

진료형태별로 진료비 추이를 비교해보면, 2012년 3,100억 원에서 2017년 4,485억 원으로 1,386억 원이 증가하여, 연평균 7.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원의 진료비는 2012년 229억 원에서 2017년 331억 원으로 연평균 7.7% 증가했고, 외래의 진료비는 2012년 2,871억 원에서 2017년 4,154억 원으로 연평균 7.7% 증가했다.

연령대별 진료인원은 노인 70대 이상이 49만 7천 명(41.6%)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60대 37만 1천 명(31.1%), 50대 23만 2천 명 (19.4%)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50대 이상이 전체 진료인원의 92.1%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진료인원 추이를 살펴보면 연평균 증가율은 20대가 12.6%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는 70대 이상이 8.1%, 30대 5.8%, 60대 5.4%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비뇨기과 이석영 교수는 50대 이상 남성 환자가 가장 많은 이유에 대해 “전립선 비대증은 40대 이후에 서서히 발병해 나이를 먹으며 불편함이 더 커지는 반면 방광기능은 점점 감퇴하게 되어 배뇨증상이 악화되게 된다. 병원에 가야겠다는 불편감을 느끼는 시기가 대략 50대 후반 이나 60대 정도”라고 밝혔다.

전립선 비대증 질환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 시 어떤 문제점이 있을까?

방광폐색 등은 신장기능 저하로 신부전에 이르게 할 수 있고 방광 혹은 신장 내 여러 결석질환을 유발하기도 하며 지속적인 방광 내 잔뇨로 요로감염, 심할 경우 요로패혈증 등으로 생명유지에도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다.

이석영 교수는 “전립선은 방광하부(방광목, 상부요도)를 둘러싸고 있는 기관으로 연령증가로 인한 전립선비대가 있을 경우 여러 배뇨증상이 생기게 되어 삶의 질을 저하시키게 되고, 방치할 경우 신장을 포함한 상부요로에 영향을 주게 된다”고 밝혔다.

배준열 기자  junjunjun2015@naver.com

<저작권자 © 의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준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6가 121-99 서울시의사회관 402호 의사신문  |  대표전화 : 02-2636-1056~8  |  팩스 : 02-2676-2108
Copyright © 2018 의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cnews@daum.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준열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