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리과 파업사태 '정부책임' 비판
병리과 파업사태 '정부책임' 비판
  • 김태용 기자
  • 승인 2010.06.0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리과 수가 인하에 반대하는 부산지역 대학병원 병리과 전공의 집단 파업사태에 대해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이원용)가 8일 성명서를 내고, 파업 사태의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 있으며, 정부가 조속히 파업 사태를 해결해 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대한정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는 성명서를 통해 지난 7일 부산대병원, 부산백병원, 동아대병원 등 부산지역 대학병원 병리과 전공의들을 중심으로 병리조직검사 수가 인하에 반대하는 자체 파업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는 동시에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대전협은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의 병리과 검사 수가 인하 결정에 반대하며, 전국적으로 번져나가고 있는 병리과 전공의들의 파업을 일으킨 현실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전협은 “소위 대표적인 기피 과 중의 하나로 전공의 지원이 줄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수가 인하로 인해 근근히 버텨온 병리과 운영에 심각한 타격을 줄 것”이라며 “결국 병리 검사 소홀로 이어져 국민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함께 금번 건정심의 결정은 정부의 건보재정 운용 실패의 책임을 전적으로 의료계에 떠넘기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아울러 이번 파업 사태는 정부가 건강보험과 국민 건강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는 것만이 유일한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소위 비인기 과에서 살인적인 업무를 묵묵히 담당하고 있는 병리과 의사들을 지원하지 못 할 망정 수가 인하라는 부당한 대우에 대해 대한전공의협의회는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부산지역에서 시작된 병리과 전공의 파업사태는 서울의 주요 대학병원의 전공의들 까지 확산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이번 파업 사태가 전국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김태용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