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임상순환기학회, 4월에 출범
대한임상순환기학회, 4월에 출범
  • 김동희 기자
  • 승인 2018.04.02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22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첫 학술대회 개최

100세 시대를 맞아 이 달에 대한임상순환기학회(회장·김한수)가 공식 출범한다.

대한임상순환기학회는 우리나라 국민의 사망률이 암 다음으로 심뇌혈관질환이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당뇨병 등 심뇌혈관질환의 위험요인과 허혈성 심질환, 부정맥, 심부전 등 순환기질환 환자를 직접 만나는 일차의료를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크게 3가지 사업에 차별화하기로 했다.

첫째, 국민의 건강증진을 위해 식사요법, 운동요법, 약물요법 등을 주도적으로 연구개발하고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한다.

둘째, 일차의료기관에서 순환기질환을 관리, 치료하는 의사의 권익 증진을 위한 의료정책 및 수가 계발에 노력한다.

셋째, 근거중심으로 일차의료에 적합한 실용적인 순환기질환 관련 지식을 교육한다.

이러한 취지로 대한임상순환기학회는 4월22일(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창립학술대회를 개최한다.

구체적으로 동맥경화증, 부정맥, 외래에서 흔한 증상 해결하기(숨이 차요, 가슴이 아파요), 최신 지견 따라하기(고혈압, 고지혈증), 진료현장(스마트헬스케어, 심전도, 보험청구 노하우) 등 다양한 주제로 구성되며 순환기질환 관련 외국과 수가 비교 및 정책방향도 다룰 예정이다.

초음파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해 심장초음파와 경동맥초음파 핸즈온 코스도 열린다.

김한수 회장은 “고령 인구가 증가하면서 함께 늘어나는 심방세동 등을 일차의료에서 적절히 치료해야 한다”면서 학술대회 프로그램 구성의 취지를 강조했다.

창립학술대회의 사전등록은 홈페이지(http://kaccardio.or.kr)를 통해 할 수 있다. 대한임상순환기학회는 앞으로도 정기 학술대회를 개최함과 동시에 대국민 순환기질환 교육을 위한 콘텐츠 개발에 앞장설 계획이다.

김동희 기자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