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는 환자를 위해 최선의 진료를 하고 싶습니다!”
“전공의는 환자를 위해 최선의 진료를 하고 싶습니다!”
  • 홍미현 기자
  • 승인 2018.01.02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협, 현 의료체계 문제점 알리려 피켓시위 진행

젋은 의사들이 '현 의료체계의 문제점'에 대해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광화문에 모였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안치현, 이하 대전협)가 지난 12월 30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서울 광화문광장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피켓시위를 진행했다.

대전협 집행부와 비상대책위원회 피켓에는 △의료 왜곡의 한가운데 국민과 의사를 몰아넣지 말아주세요 △최소한 법에 정해진대로 전공의 수련비용을 지원해 주세요 △우리는 환자를 볼 때 교과서에서 배운대로 최선의 치료를 하고 싶습니다 △1회용 의료기구 재사용_정부는 의사들에게 강요하지 말아주세요 △환자는 국가가 미리 정해둔 비용만큼만 아플 수 있는 존재가 아닙니다 △환자를 살리기 위한 최선의 진료가 삭감으로 돌아오는 현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사경을 헤매는 환자를 절대 줄일 수 없습니다 등 젊은의사들의 시각에서 느끼는 현재 대한민국의료체계의 문제점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기동훈 비대위원장은 “현재 왜곡되어 있는 대한민국 의료체계시스템을 비판하고 그 왜곡을 정상화하고자 나왔다”면서 “그냥 지나치지 않고 피켓에 한 번이라도 눈길을 주고 그 의미가 무엇인지 생각해 봐주시는 분들도 많았고 응원해 주시는 분들도 많았다. 더욱 힘을 얻어서 앞으로도 의료계의 정상화와 환자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안치현 회장은 “의료계와 정부가 힘을 합쳐 진정으로 국민건강을 위해 현재 의료체계의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지 진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앞으로 우리 젊은 의사들은 스스로 느끼는 현 의료체계의 문제를 모아 함께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