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악법 저지에 나선 젊은의사들, "의협의 미래는 우리"
의료악법 저지에 나선 젊은의사들, "의협의 미래는 우리"
  • 이지선 기자
  • 승인 2017.09.15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협, 전면 급여화 문제점 공론화,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 법안 저지 총력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 정책,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 법안 등 불합리한 법안 저지에 젊은 의사들이 나섰다. 의사들의 법정 단체인 대한의사협회의 다소 소극적인 대응에 전공의들이 나선 것이다.

기동훈 대한전공의협의회 비대위원장은 15일 오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위원들을 방문해 비급여 전면 급여화 정책의 문제점과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 법안의 위험성 등에 대해 논의했다. 

앞서 기동훈 비대위원장은 지난 13일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 졸속법안 전면 폐기를 주장하며 국회 앞 피켓시위를 진행한 바 있다.

그는 13일 대한의사협회 상임이사회에서 “해당 법안은 국회의원에 의해 국회에서 발의됐는데 왜 의협회관 앞에서 농성을 하고 있느냐”며 “회원들의 회비로 대관업무를 지원받고 있는 의협이 그 책임을 지고 국회로 가 목소리를 내야한다”고 일침한 후 국회 앞에 나선 것이다.

기 비대위원장은 “의협이 내부에만 머무른 채 회원들을 지키기 위해 움직이지 않는다면, 젊은의사들이 나서겠다. 우리 젊은의사들이 대한의사협회의 현재이자 미래”라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