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플 동정
[동정] 신임 한국혈전지혈학회장에 정명호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지난 8일 추계학술대회에서 평의원회 개최하고 만장일치로_임기는 2019년 까지
김기원 기자 | 승인 2017.09.12 17:20
  신임 정명호 회장

한국혈전지혈학회 신임 회장에 정명호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정명호 교수가 선출됐다.

혈전지혈학회는 지난 8일 서울대병원에서 제32차 한국혈전지혈학회 추계학술대회 평의원회를 열고, 신임 회장에 부회장인 정명호 교수를 만장일치로 선출했다. 이에 따라 신임 정 회장은 오는 2019년까지 학회를 이끌어가게 된다.

정 회장은 지난 1996년 국내 최초로 동물심도자실을 설립해 혈전지혈에 관한 기초연구를 진행해 왔으며, 급성 심근경색증 환자의 혈전을 예방할 수 있는 약물치료법과 심혈관계 스텐트 개발에 앞장서 왔다.

또 지난 2005년부터 한국인 심근경색증 등록연구(Korea Acute Myocardial Infarction Registry·KAMIR)의 책임연구자로서 한국인 심근경색증 환자의 혈전 및 출혈에 관한 연구를 주도해 왔다.

연구 결과, 한국인에 대한 프라수그렐(prasugrel) 또는 티카그레롤(ticagrelor)과 같은 새로운 강력한 항혈소판제 투여는 출혈 경향을 높일 수 있어 서양인에 비해 용량을 조절해야 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또한 전국에서 가장 많은 급성 심근경색증 환자를 치료하고 있는 정명호 회장은 현재까지 국내외학회지에 1,230여편의 논문을 게재했으며, 저서 73편과 특허출원·등록 62건 등으로 국내 최고의 연구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이밖에도 정 회장은 오는 2020년 아시아·태평양 혈전지혈학회의 광주 개최를 성사시켜 한국혈전지혈학회의 발전과 광주의 국제적 위상 제고에 일조했다.

한편, 지난 1985년 설립된 한국혈전지혈학회는 혈전 및 지혈에 대한 기초·임상연구를 시행하고 있으며, 순환기내과·혈액내과·호흡기내과·진단검사의학과·신경과·혈관외과·흉부외과 등에서 500여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김기원 기자  kikiwon@hanmail.net

<저작권자 © 의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6가 121-99 서울시의사회관 402호 의사신문  |  대표전화 : 02-2636-1056~8  |  팩스 : 02-2676-2108
Copyright © 2017 의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cnews@daum.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길동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