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뉴스 일반
“비급여 전면급여화 정책은 무엇을 위한 것인가”대개협, 복지부에 졸속추진 비급여 전면급여화 정책 철회 촉구
김동희 기자 | 승인 2017.08.11 17:17

대한개원의협회의(회장·노만희 이하·대개협)가 졸속추진되는 비급여 전면급여화 정책 철회를 촉구했다.

보건복지부의 이번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의 핵심은 비용효과성이 부족한 3,800개 비급여를 예비급여로 관리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30.6조원을 투입하여, 2022년까지 보장률 70%를 달성하겠다는 목표이다.

이에 대개협은 “‘병원비 걱정없는 든든한 나라’라는 정부의 정책목표에는 당연히 적극 찬성하지만 비급여의 예비급여 지정으로 이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정책방향에는 전혀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대개협은 첫번째로, 예비급여제도는 의료의 국가통제를 위한 제도라고 지적했다.

국민들에게 당연히 보장해주여야 하는 필수의료를 지원하는 것을 도외시하고, 비용효과성만을 기준으로 예비급여를 지정한다는 것. 결국 비용부담은 최대 90%까지 국민들의 몫으로 남긴 채 모든 의료행위를 국가가 통제를 하겠다는 것으로 국민의 생명과 건강은 국가통제로 달성될 수 없다는 것이다.

두 번째로 예비급여제도는 국민의료의 핵심과제들을 가로막는 제도라고 지적했다.

예비급여라는 졸속정책은 불요불급하지 않은 의료수요를 증대시킬 것이고 그 결과 대형병원 쏠림 현상은 더욱 강화되고, 노인의료비 증가세는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는 것. 또한 고소득층에게는 병원이용이 더욱 쉬워지겠지만 저소득층에게는 여전히 높은 병원문턱으로 남을 것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세 번째로 대개협은 예비급여제도는 전체의료비 증가를 부추기는 제도이며, 장기적으로 건강보험재정에 재앙을 가져올 것이라는 우려를 나타냈다,

예비급여를 통해 보장률 지표는 조금 상승할 것이다. 하지만 전체 의료비는 보장률 증가 이상으로 증가할 것이고, 당연히 건강보험재정에 위협요소가 될 것이다. 현재 20조 이상 누적된 건강보험 흑자는 국민의 의료이용의 감소와 정부의 의료기관 통제를 통해 달성된 것으로 당연히 필요한 국민들에게 충분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건강보험 급여항목에 대한 지원강화에 사용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개협은 정부에 졸속추진 비급여전면급여화 정책을 즉각 중단하고, 국민들에게 필수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급여항목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며, ‘병원비 걱정 없는 든든한 나라’를 위해 정책수립에 의료계 참여를 보장할 것을 요구했다. 
 
끝으로 대개협은 “‘건강보험 보장성강화’를 핑계로 의료전달체계를 뒤흔들고, 필수의료에 대한 지원을 약화시키며, 건강보험 재정을 위험에 빠뜨릴 어떠한 시도에도 반대한다”면서 “비급여 전면급여화 정책을 철회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김동희 기자  ocean830@empas.com

<저작권자 © 의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6가 121-99 서울시의사회관 402호 의사신문  |  대표전화 : 02-2636-1056~8  |  팩스 : 02-2676-2108
Copyright © 2017 의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cnews@daum.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길동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