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일(My job)로 만드는 행복한 내일(Tomorrow)”
“내 일(My job)로 만드는 행복한 내일(Tomorrow)”
  • 배준열 기자
  • 승인 2017.06.09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GS리테일, 사회공헌형 편의점 ‘GS25 내일스토어’ 지원 상호협력

보건복지부와 GS리테일이 손잡고 자활사업 참여자 지원에 적극 나선다.

보건복지부(장관·정진엽)는 GS리테일(대표이사·허연수)과 지난 8일(목) 서울 역삼동 GS타워 20층 페어룸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자활사업 참여자가 운영하는 사회공헌형 편의점인 ‘GS25 내일스토어’를 지원해 나가는 데 상호협력하기로 약속했다. 

‘GS25 내일스토어’는 “내 일(My job)로 만드는 행복한 내일(Tomorrow)”이라는 모토아래 GS리테일이 자활사업 참여자를 위해 사회공헌형 사업으로 운영하는 편의점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GS리테일 측은 지역자활센터의 자활사업단이 성공적으로 편의점을 운영할 수 있도록 점포임차비 부담 및 가맹비 면제 등 설치지원과 함께 참여자 교육, 사업 컨설팅 등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앞으로 참여자가 직접 편의점을 창업하고자 할 경우에는 창업투자비의 일부를 지원 또는 감면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에 앞서 지난 4월 경기도 시흥에서 ‘GS25 내일스토어’ 1~2호점이 오픈하여 현재 15명의 자활사업 참여자가 근무하고 있으며, 보건복지부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계속적으로 참여사업단을 확대하여 올해에 8개소 추가 신설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보건복지부 이영호 사회복지정책실장, GS리테일 편의점사업부 조윤성 대표, 중앙자활센터 심성지 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영호 사회복지정책실장은 “쉽게 취업하기 어려운 자활사업 참여자를 위해 GS리테일에서 일자리 지원을 약속해줘 큰 감사를 드린다”면서 “참여자들이 열정을 갖고 도전하는 만큼 성공적으로 자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현재 운영되는 경기도 시흥 ‘GS25 내일스토어’ 1,2호점 참여자들이 모여 그간의 운영 현황과 건의사항 등을 공유하기도 했다.

복지부는 저소득층에게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취·창업을 위한 기술을 익히고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자활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연간 약 4만 명의 참여자가 2,800여 개 자활근로사업단에서 일하고 있으며 매년 약 130여 개의 사업단이 자활기업으로 독립해 저소득층을 위한 일자리 창출과 소득증진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도드람 양돈농협, GS리테일 등 기업과 협력하여 자활사업단이 민간기업의 프랜차이즈 매장을 위탁경영함으로써 표준화된 경영기법을 전수받고 안정적으로 원재료를 공급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업연계형 자활 사업’을 확대 추진 중에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