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제39회 심평포럼 개최
심평원, 제39회 심평포럼 개최
  • 배준열 기자
  • 승인 2017.06.07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생제 적정사용 방안 모색 주제발표 및 토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김승택)은 6월 12일(월) 오후 1시 심사평가원 서울사무소(서초동 소재) 지하 강당에서 ‘항생제 적정사용 방안 모색’을 주제로 ‘제39회 심평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항생제 내성균의 발생 및 확산 방지, 약제 가감지급 사업 방향 제시 등을 위해 ‘항생제 적정사용 방안 모색‘을 위한 주제발표와 토론 형식으로 진행한다.

주제발표는 심사평가원 △박주희 약제정책연구팀 주임연구원이 ‘항생제 사용량 심층분석’ △이연화 평가2부장이 ‘약제급여적정성평가와 항생제 평가’ △김지애 약제정책연구팀 부연구위원이 ‘약제 가감지급 사업 모형 개선’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토론은 이규덕 위원장(심사평가원 진료심사평가위원회)을 좌장으로, 김보연 평가위원(심사평가원), 김양중 기자(한겨레 신문), 서인석 교수(대한의사협회), 엄중식 교수(대한감염학회), 은병욱 교수(대한소아감염학회), 이형민 팀장(질병관리본부), 이재란 과장(보건복지부), 이모세 센터장(대한약사회), 오숙영 운영위원(소비자시민모임)이 토론자로 참석하여 방안 모색을 위한 제안 및 심도 있는 토론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그간 심평포럼은 건강보험정책 현안 등에 대한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의사소통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실시해 오고 있다. 포럼 참여 대상은 관심이 있는 연구자 등 희망하는 국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별도의 등록 절차나 비용은 없다.

심사평가원 이소영 연구조정실장은 “우리 모두는 감기 항생제 처방률 등의 평가결과를 2006년 공개한 후, 이제 보건학적 위협에 맞서 항생제 내성과 항생제 처방률 감소 목표를 달성해야 하는 중요한 시점에 직면해 있다. 이번 심평포럼에서 정부와 의약계가 함께 노력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고 항생제를 적정하게 사용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