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뉴스 병원계소식
황반질환에 실시간 자동조절 레이저 치료 효과 세계 최초 입증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안과 노영정 교수 연구팀
홍미현 기자 | 승인 2017.04.25 10:50

최근 국내 연구진이 중심암점의 원인이 되는 시세포 손상 없이  황반질환 치료가 가능한 선택적 망막 치료(RT)에 실시간 레이저 자동조절장치(RFD)를 적용할 경우 보다 안전하게  황반부 치료에 효과가 있음을 세계 최초로 입증했다.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안과 노영정 교수팀은 지난 2015년 1월부터 2016년 7월까지 만성 중심성장액성맥락망막병증(CSC) 환자 총 49명(50안)에 대해 RFD(real-time feedback-controlled dosimetry)로 SRT((selective retina therapy를 시행 후 3개월의 추적관찰을 관찰했다.

노 교수팀은 △망막하액 손실정도 △최대교정시력 △망막하액 높이 △최대망막두께 변화를 관찰했다.

그 결과 SRT 시술 후 3개월째 망막하액은 74%의 환자에서 완전히 소실 됐으며, 최대 교정 시력(logMAR)은 0.44±0.29에서 0.37±0.32로 향상됐다. 또한 망막하액 높이도 168.0±77.3μm에서 29.0±57.3μm으로 감소했으며, 최대 망막두께 역시 335.0±99.8μm에서 236.4 ±66.4 μm로 감소했다.

선택적 망막치료술(SRT)은 시술자체가 간단하고 통증이 없으며 중심암점등의 합병증 발생위험이  없는 안전한 시술로 알려져 있다.

노 교수(교신저자)는 “중심성 장액맥락망막병증의 환자의 경우 표준화된 치료가 없어 안내주사나 광화학요법 등 다양한 치료가 시도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번 연구는 SRT가 표준치료로 고려될 수 있다는 중요한 임상결과로 12% 환자(6안)에서 재발이 보였지만 3개월 내에 86%(43안) 에서 합병증 없이 망막하액의 완전소실이 관찰되었다는 것이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또한 "시술시 레이저 자동조절장치로 인해 치료중에 눈에는 보이지 않는 레이저 반응을 즉시 확인하면서 조절할 수 있어서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다” 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독일안과학회 공식학술지이자 SCI급인 <Graefe’s Archive for clinical and experimental ophthalmology>  2017년 4월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홍미현 기자  mi9785@naver.com

<저작권자 © 의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미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6가 121-99 서울시의사회관 402호 의사신문  |  대표전화 : 02-2636-1056~8  |  팩스 : 02-2676-2108
Copyright © 2017 의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cnews@daum.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길동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