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2017년 2월 진료심사평가위원회 심의사례 공개
심평원, 2017년 2월 진료심사평가위원회 심의사례 공개
  • 배준열 기자
  • 승인 2017.04.01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상선암 환자의 추적 검사 시 투여된 thyrotropin 주사제 인정여부’ 등 4개 항목

갑상선암 환자의 추적 검사 시 투여된 thyrotropin 주사제에 대한 건강보험급여가 인정되지 않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김승택)은 2017년 2월 진료심사평가위원회에서 심의한 ‘갑상선암 환자의 추적 검사 시 투여된 thyrotropin 주사제(품명: 젠자임타이로젠주) 인정여부’ 등 4개 항목을 3월 31일(금)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4개 심의사례 중 ‘갑상선암 환자의 추적 검사 시 투여된 thyrotropin 주사제(품명: 젠자임타이로젠주) 인정여부’의 경우, 갑상선암으로 수술 후 방사성요오드 치료를 받은 환자의 추적 검사 시 과거 갑상선호르몬 중단으로 인한 부작용(변비, 근육통 등)을 사유로 해당 약제를 투여한 사례에 대해 심의했다.

진료심사평가위원회 심의결과, 임상진료지침 등에서 권고하는 ‘방사성요오드 치료 전의 혈청 갑상선 자극 호르몬 농도 및 갑상선호르몬 중단기간’ 등을 참조할 때, 치료 경과가 부합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요양급여로 인정하지 않았다.

이밖에 2017년 2월 진료심사평가위원회에서 심의한 세부 내용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www.hira.or.kr)와 요양기관업무포털(http://biz.hira.or.kr)에서 조회할 수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