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반려견 인수공통감염병 예방 나서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반려견 인수공통감염병 예방 나서
  • 배준열 기자
  • 승인 2017.03.24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수의사회와 업무협약…4월부터 반려견 놀이터 방문 6종 검사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사)서울특별시수의사회와 함께 오는 4월부터 반려견 놀이터를 방문하는 반려견을 대상으로 광견병 등 인수공통감염병 6종에 대한 채혈검사를 진행하여 동물 유래 감염병 예방을 위한 현장 감시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외부활동이 늘어나는, 오는 4월부터 월2회, 총12회에 걸쳐, (사)서울특별시수의사회 소속 수의사가 반려견의 채혈 및 건강 컨설팅을 진행하고 채혈된 혈액은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를 실시한 후 그 결과를 견주에게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채혈검사 6종은 광견병, 브루셀라병, 얼리키아증, 아나플라즈마병, 라임병,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등이며 검사기간은 4월부터 6월, 9월부터 11월까지 총 6개월간이며 대상 반려견 놀이터는 월드컵공원과 어린이대공원이다.

이를 위해, 지자체 최초 동물방역기관인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원장·정권)과 민간 동물전문가 단체인 (사)서울특별시수의사회(회장·최영민)는 3월24일(금) 오후 3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동물전염병 및 인수공통감염병 등 동물보건 분야의 공동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반려견 놀이터 인수공통감염병 모니터링」「동물보건 관련 공동 학술연구」「반려동물 및 인체 감염 예방대책 수립과 정책개발」「국내·외 최신 동물보건 관련 연구 자문 및 정보 교류」「각 기관이 주관하는 동물보건 관련 세미나 등 학술활동」등에 대하여 협력하기로 했으며, 특히 양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현장조사 및 전문 검사능력과 연구 역량을 바탕으로 인수공통감염병 예방 및 도시방역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정권 원장은 “이번 민간 동물전문가 단체인 (사)서울특별시수의사회와의 업무협약은 반려견과 함께 생활하는 가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상황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인수공통감염병 위험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는 계기가 될 뿐만 아니라 동물보건 향상에도 커다란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