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정신건강센터, 국제 정신건강 심포지엄 개최
국립정신건강센터, 국제 정신건강 심포지엄 개최
  • 배준열 기자
  • 승인 2017.03.1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日‧싱가포르 참가…각국 정신건강 정책‧사례 교류 및 네트워크 구축

한국과 일본, 싱가포르가 참가하는 국제 정신건강 심포지엄이 열려 주목된다.

보건복지부 국립정신건강센터(센터장·이철)는 아시아 국가 간 정신보건에 대한 협력과 이해 증진 일환으로 ‘제1회 국제 정신건강 심포지엄과 3개국 정신건강 연구기관 연례회의’를 오는 16일(목)부터 17일(금)까지 국립정신건강센터(서울 광진구 소재)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한국과 일본, 싱가포르 아시아 3개국의 정신보건 관계자 약 200여 명이 참석, 지역사회 정신건강 실태와 서비스, 인지 재활프로그램, 재난 정신건강 등에 관한 회의와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첫 번째 세션은 ‘신경인지 사회인지 및 인지교정’이란 주제로 인지교정 프로그램 보급, 조현병 환자를 위한 인지재활 등에 대해 각국 전문가 발표와 심층적 논의가 이어질 예정이다.
    
두 번째 세션은 ‘재난 정신건강, 트라우마, 그리고 회복탄력성’이란 주제로 자연재해에 대한 정신건강 대응 및 재난별 정신건강서비스 등에 대해 아시아 3개국 전문가가 나와 정책과 사례를 공유할 예정이다.

아시아 3개국 연례회의는 각국의 정신건강 서비스를 소개하고 병원 실태, 환자 안전 및 의료 질 관리, 임상지표 개발 등 나라별 이슈에 대해 각국 정신의료기관 관계자들이 발표할 예정이다.
 
이철 센터장은 “이번 국제 심포지엄은 한국과 일본, 싱가포르 간에 처음으로 정신건강 정책과 학술 교류의 장을 마련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면서 “아시아 국가 간 협력뿐 아니라 나아가 세계 정신보건의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꾀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